권오헌 회장, 조국통일 신념으로 병마와 싸움도 이겨낼 것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7/07/08 [05:5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2017년 7월 6일 목요집회에서 북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관련 발언을 하고 있는 권오헌 회장     © 양심수후원회

 

 

[↑ 2017년 7월 6일 목요집회에서 북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관련 발언을 하고 있는 권오헌 회장 동영상]

 

 

지난 6일 탑골공원 앞에서 진행한 민간협·양심수후원회 목요집회에서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이 북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발표는 역사적으로 가장 놀랄만한 일의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먼저 대륙간탄도미사일이나 핵무기를 사용한 전쟁은 인류가 반드시 없애야할 과제라고 지적했지만 전쟁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으며 해방 이후 미국의 대북 핵위협에 의해 한반도에서도 언제든 핵전쟁이 터질 위험을 안고 살아온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다고 지적하였다. 

 

사실 영토가 좁은 한반도이기에 미국이 북을 핵으로 공격하면 그 피해는 남녘도 입지 않을 수 없다.

 

▲ 2017년 7월 6일 목요집회에서 북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관련 발언을 하고 있는 권오헌 회장     ©양심수후원회

 

권오헌 회장은 그런데 북의 수소탄 개발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성공으로 이제 미국도 북의 핵무기에 의해 전멸될 위기에 놓이게 되었기에 이제는 판도가 완전히 바뀌었으며 한반도 문제 해법도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즉, 북과 미국 사이에 전쟁이 나면 미국도 전멸을 면치 못하게 되었으니 전쟁의 방식이 아닌 대화의 방식으로 문제를 풀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이다.

하기에 G20 정상회담 차 독일에 가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과 이제는 대화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야한다고 역설하였다.

 

권오헌 회장은 그러면서 “북은 핵과 미사일을 동족 공격용으로 만들었다고 말한 적이 없으며 오직 미국의 핵위협으로부터 민족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북이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하자 바로 맞대응하여 참수작전훈련을 포함한 킬체인 훈련 즉 북의 수뇌부를 제거하는 한미합동공격훈련을 진행했다.”며 이는 같은 민족에 대한 바른 태도가 아니고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하였다. 

 

권오헌 회장은 중국에 대해서도 '유엔안보리 대북 결의안을 지켜야 한다. 중립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말은 하면서도 북의 핵은 그렇게 반대하면서 미국의 핵과 미사일에 대해서는 입도 뻥끗하지 않고 있는 것은 공정치 못한 태도라고 지적하였다.

 

▲ 2017년 7월 6일 목요집회 참가자들     © 양심수후원회

 

권오헌 회장은 발언 말미에 사람들이 하도 걱정의 전화를 많이 해 와서 사실대로 밝히겠다며 최근 병원에서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국통일의 신심으로 반드시 이겨내겠다”는 의지를 밝혀 참가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그러면서 민가협, 어머님들, 장기수 선생님들, 소식을 듣고 평소보다 많이 모인 양심수 후원회원들에게 “사랑합니다!”라며 걱정해주어서 고맙다는 인사를 전해 사람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하였다. 

 

권오헌 회장은 모두가 인정하는 의지와 신념의 강자이기에 이번 병마와의 싸움에서도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선지자 17/07/08 [07:34]
많은 분들이 평화통일 정책을 추구하지만 특히 권오헌선생같은 분은 국가가 특별히 임용하여 한국정부의 평화통일 의지를 높게 과시해야함. 자꾸 딴생각만하는 트럼프와 문대통이 땀만 흘리지마시고..독일봐요..민간 정부가 같이할때 효과가., 수정 삭제
17/07/08 [08:47]
이 원자로가 재래식폭탄이나 미사일에타격되거나 아니면 원전직원들의 사보타지나 기타이유로 멜트다운되면 남한의30%이상지역이 방사능오염으로 수십년이상 사람이 살지못하는 지역이 될것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