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미군기지 오염, 알려진 것보다 162배나 많아
주권방송
기사입력: 2017/07/13 [17:53]  최종편집: ⓒ 자주시보

 

‘용산미군기지온전히되찾기 서울시민모임’의 김은희 씨를 인터뷰했다.

용산 미군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게 되면서 ‘반쪽짜리/누더기 반환, 기름유출 및 환경오염 문제’ 등 논란이 되고 있는 점에 대해 들어보았다.

 

김은희 씨는 인터뷰에서 용산기지 반환과 잔류시설은 무엇인지, 향후 조성될 용산공원사업의 문제점은 어떤 것이 있는지, ‘녹사평역 기름유출사고’로 대표되는 용산기지 기름유출 및 환경오염에 대해 말했다.

 

김 씨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용산공원 사업이 ‘한미연합사 건물 및 미군 숙소, 위락시설 등 잔류’로 인해 애초 계획이 불투명해진 상태이며 ‘미군 헬기장 잔류, 인근 주택가 주민들의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기지이전과 용산공원조성이 순조롭지 않을 것임을 지적했다.

 

특히 2001년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진 ‘녹사평역 기름유출사고’가 실제로는 1998년에 발생한 사건이었으며 한미합동조사단이 기지내부 오염조사를 실시했으나 ‘조사결과 공개 불가’라는 미군 측 입장을 환경부가 받아들여 ‘조사결과를 공개하라’는 재판부의 판결에 불복, 항소한 상황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용산기지문제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 환경에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새 정부가 들어섰음에도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니 실망할 수밖에 없다’

 

‘미군이 저지른 범죄다. 그런데 (환경부는) 범인이 공개하지 말란다고 피해자도 공개해선 안된다는 입장인데, 이런 말도 안되는 상황이 어디 있나?’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나그네 17/07/14 [00:54]
한미상호방위조약, 한미소파협정에 의해 문재인 정부는 벙어리쇼를 벌인다.
한미동맹 때문에 미국의 입장을 대변해야한다고 변명 짓거리다.

용산에 잔류한 미군 기지로 여전히 손댈 수 없는 곳이 되었다.

1953년 8월 15일에 입주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는 미군기지.

상상할 수도 없는 수많은 범죄가 저질러지고
알 수 없는 화학약품으로 오염 범벅된 용산기지이다.
철저히 파헤치고 조사하여 죄를 묻고 배상을 받아내야한다.

공원조성이라는 미명하에 모든 것을 덮고 숨기려고 해서도 안된다.
아직도 박근혜가 집권중인가?

이 땅이 뉘땅인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