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북에 군사, 적십자회담 제안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7/17 [09:21]  최종편집: ⓒ 자주시보

 

정부가 17일 남북군사당국회담과 남북적십자회담을 각각 제의했다.

 

문재인 정부가 남북당국 간 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하는 것은 처음이다.

 

먼저,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제의했으며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7.27 정전협정체결일 계기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중단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남북군사당국회담에서는 대북확성기 방송 중단과 남의 민간단체의 대북 전달 살포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대한적십자사 김선향 회장 직무대행은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제의했다. 다음달 1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며, 남측에서는 김건중 한적 사무총장을 수석대표로 3명이 대표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담 제의는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구상' 실현을 앞당기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하지만 북이 이번 남측의 공세적인 제안에 호응할 지는 미지수다. 북은 지난 15일 노동신문을 통해 '베를린구상'에 대해 첫 논평을 내고, 정치. 군사 등 근본문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또한 이산가족상봉에 앞서 김련희 씨와 북 여종업원 12명 송환을 먼저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선각자 17/07/17 [09:47]
기왕지사 12명과 김연희씨의 귀향조치 발표와 동시에 제안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들의 신변에 이상이 없는데도 이렇게 미흡한 제안을 하는지 속사정은 알 수 없지만 하여간 씁쓸하다 아무쪼록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물밑접축을 거쳐서라도 꼭 성사 되길 기대해 본다 수정 삭제
999 17/07/17 [10:28]
군사회담,적십자회담 그 자체는 좋은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지금 북에서 김련희씨와 12명종업원문제해결을 강하게 촉구하는데 그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업으니 우리측이 어딘가모르게 좀 뻔뻔하다는 느낌이 든다. 수정 삭제
보다가 17/07/17 [10:39]
호랑이가 뭐가 안타까워서 쌀국의 지시에 따른 남쪽의 시간끌기에 나서겠어요. 어차피 시간은 호랑이 편인데...화담 한두번했어요? 밤낯 그타령의 만남을 뭐하러 해요. 결판은 쌀국과 호랑이의 단판 승브지요.... 수정 삭제
111 17/07/18 [07:37]
미군철수 수정 삭제
아저씨 17/07/18 [21:01]
김련희씨와 12명식당처녀들을 돌려보내봐요. 그걸 남에 대한 비방선전에 리용할 걱정일랑 아예 마세요. 설령 그런다 한들 그쯤한 "비방"은 이겨내보세요. 뭔가 달라질거예요. 군사회담정도만 바라보지 마세요. 련애한번 해보셨죠? 바친것없이 애인의 진정한 사랑을 받아보셨나요? 무엇인가를 먼저 한번 바쳐봐요. 강도낚시엔 요즘 물고기들이 잘 안걸리더라구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