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건 누가 왜 흘리고 갔을까?
박근혜 정권 인사 충성 내부고발자 각종 설(說) 난무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7/21 [01:5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박근혜 정부 청와대 곳곳에서 민감한 내용을 담은 다량의 문건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과연 누가 왜 어떤 목적으로 문건들을 남겨뒀냐에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지난 14일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발견된 1361건의 문건이 박근혜 정권 인턴직원 책상 밑 캐비닛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인턴이 나라를 구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내용 하나하나가 삼성 승계 지원, 문화계 블랙리스트, 세월호 영화 다이빙벨 상영 방해, 청년 보수층 육성 등 파장이 만만찮은 것들이어서, 일각에서는 전 정권 인사 충성설, 내부 고발자설 등의 각종 설(說)도 등장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14일 오후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된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보이는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노컷뉴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전 정권 문건들이 다량 쏟아져 나오는 것에 대해 국정농단의 결정적 증거라는 측면에서 예의주시하면서 일부 내용을 언론에 속속 공개하고 있다. 

 

하지만 문건의 양이 수천건에 달하는 등 예상보다 많고, 한 곳이 아닌 4곳에서 잇따라 발견됐다는 점에서 심지어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사실 문건을 발견하는 저희도 굉장히 난처하다. 도대체 왜 이런 문건들이 여기 있는지 난감하고 어이 없다는 생각도 든다"며 "일부에서는 우리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얘기하는 데 청와대 직원들도 (문건 발견을)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어 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일단 청와대는 전 정권 인사 충성이나 의도적 내부 고발 가능성은 일축하고 있다.  

대신 ▲새 정부 출범 이후에도 청와대에 근무한 전 정권 직원들이 있었다는 점 ▲문서 파쇄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의도적 행위 ▲전 정권 청와대 근무자들의 보안 의식이 상당히 떨어진 점 등에 방점을 찍고 있다. 

실제로 지난 5월 10일 문재인 정부 출범과 동시에 청와대에서는 정권 인수인계 작업이 곧바로 시작됐고, 지난 정부에서 파견된 일부 공무원들은 최근까지도 인수인계를 위해 청와대로 출근했다.  

이들 중 일부가 청와대에 남은 자료를 굳이 의도적으로 파쇄해 혹시나 모를 책임 추궁을 받을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올해 초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근혜 정권 청와대에서 생산된 모든 문건을 일방적으로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해 이관했다는 점도 이런 추측에 무게를 싣는다. 

대통령 지정기록물에 포함되지 않고 남아있는 문건들을 추가로 감추거나 파쇄했다가 자칫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공무원 특유의 안전 심리가 작용했다는 얘기다.  

또 문서 파쇄에 대한 보안의식이 결여되면서 일정 기간이 지나면 파쇄해야 할 회의자료를 방치했다는 추정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탄핵을 거치고 또 대통령기록물 지정 이후 정무수석실 인턴 직원을 포함해 적잖은 직원들의 보안의식이 약화된 것 같다"며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심리도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잠겨진 캐비닛 뿐 아니라 책상 서랍 뒤편에 떨어져 있던 문건들도 상당수 발견되면서, 누군가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의도적으로 남겨둔 것이라기 보다는 무사안일과 실수 등이 뒤섞이면서 이번 사태가 초래됐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 17/07/21 [13:58]
----------
메모 를 토대로 임의적으로 작성햇다고 실토햇듯이
-----------------------------------

대통령기록물 공문서도 아닌 메모

를 토대로 문서를 만들어서 대통령기록물로 주장하며 공개하고 여론선동하고

복사해서 검찰에 특검에 넘기고 수사하게 하고

다시 재판에 증거물로 제출하려고 한것으로


메모를 토대로 만든 문서는
-------------------------

법적으로 공문서 위조인가
----------------------
사문서 위조인가
----------------

특검구하기 하려고 현재 열리는 재판에 주사파가 청와대가 개입한것으로
-------------------------------------------------------------------

이재용 뇌물죄 무죄 100% 기사후부터 벌어지고잇는 일이지
-----------------------------------------------------------

이재용 뇌물죄 무죄는 최순실 무죄 박근혜 무죄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