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선거 개입은 적폐 중에 적폐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7/08/04 [11:32]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국정원이 이 나라 선거를 사실상 좌지우지 했다는 증거들이 마구 터져나오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총선과 대선에 직접 개입하여 박근혜 적폐정부를 당선시키기 위해 국민의 혈세 수십조원을 쏟아부으며 댓글 활동 등 미친 듯이 활동했다는 명백한 증거들이 3일  jtbc보도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여러언론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에서 보수정당 후보들까지 선발하는 등 사실상 국가의 근간을 좌지우지하는 활동을 자행했음이 밝혀지고 있다.
그뿐인가. 국정원이 아무 손전화나 컴퓨터에 마구 침투하여 감시하고 정보를 빼내갔다는 사실도 드러나 담당 직원이 자살하는 의문의 사건도 터진 바 있다.

 

결국 나라를 온통 엉망으로 만든 박근혜 정부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당선시킨 것이며 그 유지 관리까지 국정원에서 뒷받침한 것이다. 한마디로 국정원 공화국이었던 셈이다. 그러니 나라가 제대로 돌아갔을 리 만무하다.

 

특히 이런 부정에 의해 당선된 박근혜 정부이기 때문에 이명박 정부의 부정의한 국정원 선거개입, 국정원 민간인 사찰, 사대강사업, 자원외교, 방산비리 등에 대한 조사를 전혀 하지 못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내내 콧노래를 부르며 살아왔던 것 아니겠는가.

 

만약 이번에 촛불혁명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영영 묻히고 말았을 것이다. 이미 공소시효가 5개월밖에 남지 않은 상태이다. 무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어쨌든 이제라도 범죄 사실이 드러났으니 이번 기회에 완전히 뿌리를 뽑을 수 있도록 엄정한 수사와 처벌이 필요하다. 애꿎은 국정원 꼬리 직원들 몇몇 처벌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망동을 기획하고 지시한 책임자들을 색출하여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국정원이 바로 서고 나라가 바로 선다.

 

국정원은 비리를 마음껏 저지르고도 비밀유지를 이유로 압수수색도 허락하지 않으며 국민의 세금으로 만들어준 자금사용마저 멋대로 하고서 국회에 보고조차 하지 않는 등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러왔다. 하기에 범죄를 저지르면 반드시 처벌받는다는 것을 명백히 인식할 수 있도록 이번에는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법에 따라 엄히 처벌해야 하며 재발방지 대책까지 확실하게 세워야 한다.
그것이 나라의 안보를 책임지는 국정원 직원들이 부정의한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길이 될 것이며 나라를 바로 세우는 길이 될 것이다.

 

국정원은 너무나 권력이 강하다. 하기에 그 적폐는 어느 적폐보다도 나라를 좀먹는 위험한 것이 아닐 수 없다. 적폐 중에 적폐 국정원 적폐를 이번 기회에 완전히 뿌리째 봅아내야 한다.

 

특히 세월호사건과 12명 북 여성종업원 문제도 국정원과 관련이 있다는 방증들이 무수히 쏟아져 나왔다. 이에 대한 조사도 반드시 실시하여 책임을 물을 부분이 있다면 엄히 물어야 한다. 이것을 건드리지 않는다면 문재인 정부도 뭔가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의심치 않을 수 없다. 이것도 모두 선거와 연관되어 있고 국정원이 그간 선거에 개입해온 것을 보면 세월호나 북 여성종업원 문제도 그들이 뭔가 불의를 저지르다가 야기한 사건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국민들은 이번 사건을 무서운 눈으로 지켜볼 것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시민 17/08/05 [11:13]
국가기관의 정보력을 대통한사람의 무개념취향(좌빨등)을 만족시키려 수많은 국민들을 국가보안법의 먹이로쓰고자 엄청난 국가예산을 제돈쓰듯 낭비한것은 민주주의를 파괴죄(반체제)로 이조때는 임금을 능욕하고 정부를 기망한것으로 그죄과는 릉ㅈ.. 깜.. 실로 그피해는 안보이나 큰것임. 수정 삭제
000 17/08/05 [18:09]
국정원 해체해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