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불사 발언...“트럼프는 제정신인가?”
편집국
기사입력: 2017/08/06 [08:54]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권연대가 '트럼프는 제정신인가'라는 제목으로 트럼프의 '전쟁불사'발언을 규탄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 편집국

 

트럼프의 전쟁이 나더라도 거기서 나는 것이고, 수천명이 죽더라도 거기서 죽는 것이라는 발언에 대한 각계각층의 규탄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민권연대)5일 오후 4시 광화문 미 대사관인근에서 트럼프는 제정신인가라는 제목으로 규탄집회를 진행했다.

 

▲ 집회는 트럼프 미 대통령을 초청해 토론을 벌이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 편집국

 

이날 집회는 트럼프 미 대통령을 토론회 자리에 초청해 함께 대담을 나누며 풍자를 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여성을 대표해 토론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미국이 치룬 전쟁 중에 수천 명만 죽은 전쟁이 있었냐며 미국이 전 세계에서 진행하고 있는 부도덕한 전쟁과 학살을 비판했다.

 

▲ 발언중인 토론회 참가자.     © 편집국

 

한 시민은 여기서 전쟁하는 것을 왜 트럼프가 왈가불가해야 하냐며 트럼프의 발언을 통해 미국이 우리를 지켜줄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 시민은 이제는 우리의 살길을 찾아야 한다우리민족의 힘을 믿고 함께 평화를 찾아 나가자고 강조했다.

 

▲ 한 시민은 트럼프를 풍자하는 극과 공연을 준비해 왔다.     © 편집국


한 시민은 사드를 한반도에 팔려는 것을 보니 트럼프는 제정신이 아닌 게 아니라 제정신이라며 장사꾼다운 기질을 발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전문가들도 북한의 ICBM이 미 본토에 도달할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전쟁터는 미 본토도 포함될 수밖에 없을 것이고 세계대전이라는 끔찍한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발언중인 참가자.     © 편집국

 

민권연대는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보내는 항의서한을 통해 트럼프의 발언은 우리 국민들을 단순한 미국의 총알받이, 전쟁 소모품으로 밖에 보지 않는 다는 것이며 우리 국민들에 대한 일고의 예의라는 것이 있었다면 결코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이라고 규탄했다.

 


민권연대는 국민들은 평화를 원한다며, 트럼프는 전쟁불사 운운할 것이 아니라 대북적대 정책 철회, 북미 평화협정 체결, 사드배치 중단 등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트럼프 미 대통령에세 '직접' 항의서한을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편집국
▲ 집회 후 대표단이 미 대사관 측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 편집국

 

참가자들은 집회 후 미 대사관 측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민권연대는 727일부터 826일까지를 반미반전 운동기간으로 선포하며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가고 있다

 

▲ 참가자들이 다 함께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 편집국

 

------------------------------------------------------------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보내는 항의서한>

 

미국은 대북적대정책 철회하고 북미평화협정 체결에 나서라!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한반도 전쟁불사 발언은 참으로 충격적이다. 린지 그레이엄 미 상원의원에 따르면 트럼프는 북한의 장거리 핵미사일 개발을 내버려두느니 북한과 전쟁을 하겠다, “전쟁이 나더라도 거기서 나는 것이고, 수천명이 죽더라도 거기서 죽는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이것이 미국이 말하는 한미동맹인가. 이 말이 사실이라면 우리 국민들을 단순한 미국의 총알받이, 전쟁 소모품으로 밖에 보지 않는 다는 것이다. 아무리 속내가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 국민들에 대한 일고의 예의라는 것이 있었다면 결코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이다.

 

그동안 미국은 한반도 평화가 아니라 자국의 이익을 위해 허울 좋은 한미동맹이란 이름으로 이 땅에서 활동해 왔다. 사드배치에서 보여 주듯 미국은 자국의 이해와 요구에 따라 이 땅을 군사기지를 사용해 왔고, 수조원대의 무기를 강매하며 자국 군수업체의 배를 불려왔다.

 

이제 우리 국민들은 주권을 유린하는 미국의 오만방자한 행태를 가만히 보고 있지 만은 않을 것이다. 트럼프의 말대로 전쟁이 난다면 목숨을 잃어야 하는 것은 우리 국민들이다. 대한민국 국민들의 이해와 요구를 위해 작동되는 것이 아닌 한미동맹은 필요 없다.

우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요구한다.

 

첫째, 미국은 당장 대북적대 정책을 철회하라!

미국의 대북적대시, 대북압박정책은 한반도 평화를 가져다 준 것이 아니라 긴장과 갈등을 고조시켜 왔을 뿐이다. 미국의 대북적대 정책은 우리 국민들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미국의 동북아 패권을 유지하기 위한 정책에 불과하다. 더군다나 숱한 제재와 압박에도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은 고도화 되어 왔다. 지금까지의 경험은 미국의 대북적대 정책이 우리 국민들에게 아무런 이득을 가져다주지 못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둘째, 미국은 북미간 평화협정 체결에 나서라!

우리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통일이다. 미국이야 한반도 긴장을 활용해 패권 유지를 위한 군사기지를 확보하고, 자국 무기를 강매하고 싶겠지만 우리 국민들은 아니다. 지금이라도 당장 북한과의 대화에 나서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해 전쟁을 종식시키는 것이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는 유일한 길이다.

 

셋째, 미국 본토 방어용 사드배치를 당장 중단하라!

사드배치가 우리 국민들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 아닌, 미 본토 방어용임은 더 이상 재론의 여지가 없다. 사드배치는 우리 국민들을 신냉전의 소용돌이 한 가운데로 내모는 것 외에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우리는 미군이 소성리 할머니들의 절규를 비웃으며 사드관련 장비를 싣고 지나가던 장면을 결코 잊을 수 없다. 더 이상 자국의 이익을 위해 소성리 주민들을, 우리 국민들을 짓밟지 말라.

 

트럼프 행정부는 우리 국민들의 요구가 무엇인지 똑똑히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박근혜 적폐세력을 끌어낸 촛불항쟁을 트럼프도 경험해야 할 것이다.

 

201785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민권연대)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미국이 북한을 치면 지들 망하는건데 한국청년 17/08/06 [09:38] 수정 삭제
  북한은 별 피해 안입고 주민들 다 방공호로 들어가면 되지만 미국은 석기시대로 돌아갈텐데
보수똘마니들은? 주먹 17/08/06 [12:47] 수정 삭제
  미국놈들의 이 주딩질에 수구보수집단은 어떻게 잠잠하냐? 성조기들고다니며 미친넘 널뛰듯 했는데 죽으라는 소릴 들었으니 참 기쁘겠네? 이런 멍청한 보수꼴통들때무에 나라가 불안하고 복잡한것이다.
한반도가 평화로우면 안되 무기장사 17/08/06 [14:12] 수정 삭제
  금방 전쟁날것처럼 긴장이 고조되야 무기팔아먹을 명분도 생기고 최고상전 양키군대도 주둔할 명분이 생기는겨 ㅎㅎㅎ 코리아는 우리의 영원한 밥 ㅋㅋㅋ
한국인들은 트럼프를 욕해도 된다. 바른말씀 17/08/06 [14:27] 수정 삭제
  한반도에서 웬 전쟁을 한다는 건지. 더러운 김정은 놈이 시끄럽게 쥐랄하니... 트럼프도 쥐랄하네... 더러운 김정은 색휘 와 트럼프는 한반도 말고 어디 호주 같은데 빌려서 니덜끼리 죽고 살기로 싸워라. 한반도는 안된다.
날이 연일 폭염이니... 시민22 17/08/06 [16:49] 수정 삭제
  별 미친놈도 바른말씀이라 하네..허긴 미국영화 생각나네..On a hot dog day..(거기도 미치게더운날을 복날이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