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선대 참가기1] 용산미군기지를 도는데 왜 이렇게 분이 치미는지
김미숙 통일선봉대 대원
기사입력: 2017/08/08 [00:07]  최종편집: ⓒ 자주시보

[편집자 주: ‘한반도 디톡스(Detox-해독) 통일선봉대(대장: 황선)’가 7일 용산 미군기지 앞에서 15일까지 전국을 돌며 ‘미국의 내정간섭 중단과 북미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김미숙 통선대원(조선대 대학생)이 매일 체험기를 본지에 기고하기로 하였다.
그는 첫 활동으로 ‘용산미군기지 온전히 되찾기 주민모임’과 함께 용산 미군 기지의 환경오염문제를 서울 시민들에게 알리는 선전을 전개한 후 소감을 보내왔다.]

 

▲ 2017년 8월 7일 용산미군기지 3번출입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통일선봉대, 가운데가 김미숙 통선대원     © 자주시보


초등생 시절이었던 2002년 미선 효순 언니 촛불시위에 참석했었는데 그 때는 반미가 뭔지 몰랐다.

 

오늘 통선대원들과 용산기지 한 바퀴 돌았는데 ‘용산미군기지 온전히 되찾기 주민모임’으로부터 언론이나 국민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기름유출 사고가 94건이 넘고 기준치 500배가 넘는 1군 발암물질 벤젠이 지금도 지하수를 통해 흘러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는 말을 들었다.

 

듣고 보니 1군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를 대량으로 한강에 무단 방류 한 사건을 계기로 만든 봉준호 감독의 ‘괴물’이란 영화도 떠올랐다.

 

단일 기지로 최다 오염사고가 발생한 서울 한 복판 용산 미군기지이지만 미군에 법적 책임을 물을 수가 없다고 한다. 불평등한 한미행정협정 때문이다. 그러니 미군은 멋대로 오염시키고 가면 그만이다.

 

그 마저도 다 돌려주는 것이 아니란다. 미군 위락시설, 헬기장 등은 여전히 미군이 사용하겠다는 것이다. 너덜너덜 누더기 용산을 돌려주겠다는 것이다.

 

일제 강점기 사무라이 군대를 이어 똬리를 튼 용산미군기지!
110여년을 그렇게 외세군화에 짓밟혀온 용산!
그 전엔 청나라 군대가 주둔했던 서울의 한 복판 용산! 

그 넓디넓은 용산 기지를 한 바퀴 도는데 왜 이리 분이 치미는지...


더 많은 우리 국민들에게 이런 미군 강점의 역사가 얼마나 치욕적인 것인지 알려야겠다.
바빠서 거리에 나오지 못할 때는 온라인 활동을 통해서라도 더 열심히...

 

내일은 2011년 무서운 독극물, 고엽제를 대량으로 불법 매립하여 지하수를 완전히 오염시켰던 내일은 대구로 간다.[계속]

 

▲ 미군 기지를 돌며 깃발행진을 하고 있는 통일선봉대.     ©편집국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팩트가 이러함에도... 7 17/08/08 [01:22] 수정 삭제
  대통령, 외무장관이란 창남,창녀들은 실태가 이러함에도 강도같은 미국넘들한테 갖은 아양, 추파를 다 던지며 "공조","동맹"만을 외치고있다. 목적은 단 하나뿐... 자기 형제를 굶겨죽이든, 때려죽이든 어쨌던 죽여만 달라는거다. 그것도 그냥 형제가 아니라 이 세상에서 제일 배짱이 쎄고 담력이 쎈 장하디장한 형제를 말이다. 저는 백번 죽었다펴나도 그 형제의 그림자에도 못가니 배가 아파서 그러는지... 잇때까지 계속 당해오기만 하는 미국넘들과 일본넘들에게는 한마디 온전한 항변도 못하면서 제 핏줄에 대해서는 왜 그리 악하게 노는지...시라소니처럼. 이런 갯똥같은 어르신들을 모시고있는 나 자신이 막 창피하고 수치스럽다.
통선대 여러분이 이 나라의 진정한 주인입니다 선각자 17/08/08 [09:14] 수정 삭제
  문죄인 정부는 여우처럼 교활하고 비겁한 정부다
형제의 집안을 몽뚱거려 쑥대밭을 만들려고 하는 날강도들을 위하여
앞마당 뒷마당 안방까지 내어주고 이젠 목숨까지 바치겠다고 아우성을 치는
아더메치한 호루색들입니다
다음 선거에서 이들 기성 정치인들은 무조건 지옥으로 보내야 합니다
통선대 여러분이야 말로 이나라를 바로세워 독립할 진정한 주인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싱 지켜보면서 마음으로나마 뜨겁게 성원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