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경원선
조광태 시인
기사입력: 2017/08/18 [02:14]  최종편집: ⓒ 자주시보

 

              경원선

                           조광태

 

           가시 넝쿨에 피는 

           장미송이 꺾어

           그대에게 바치면

           이 마음 받아 주려나.  

 

           죽은 이유가 억울해

           가시 넝쿨 너머로 떠도는

           원혼들을 천도하면 

           그 마음 돌리려나.  

 

           폭격에 쓰러진

           철원시내 다시 일으켜

           옹기종기 사는 모습을

           그대에게 보여주어야 

           이 마음 알아주려나.

 

           당신 없으면 영원히 반쪽인데

           그대 향한 가슴속 그리움을

           어떻게 보여주어야

           당신은 내게 달려오려나.

 

 

▲ 철원역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