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명 북 여종업원 송환촉구 한겨레신문 광고 시작

이창기 기자 | 기사입력 2017/09/29 [12:01]

12명 북 여종업원 송환촉구 한겨레신문 광고 시작

이창기 기자 | 입력 : 2017/09/29 [12:01]

 

▲ 2017년 9월 28일 12명 북 여종업원 송환 촉구 한겨레신문 광고    

 

민변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사건 대응 TF,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인권센터, 북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사건 해결을 위한 대책회의 공동주관으로 28일 한겨레신문에 12명 북 여종업원 탈북 의혹 진실규명과 문제해결 촉구를 위한 광고가 실렸다.

 

광고에서는 이번 추석에 북 여성 종업원들과 북녘의 가족들이 만날 수 있게 해야한다고 강조하고 이 사건 관련 여러 의혹을 해명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특히 적폐 청산을 공약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이 여종업원 문제를 야기한 분단 적폐 청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호소하였다.

 

대책회의에서는 이런 광고를 모금을 통해 앞으로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바그네 2017/10/02 [06:55] 수정 | 삭제
  • 1. 허강일, 남,Ho kang il,1980. 03. 15 려권번호:563333977 // 2. 리은경,녀,Ri Un Gyong,1979. 01. 23 려권번호: 563333978 // 3. 한행복,녀,Han Haeng Bok, 1989.12. 03 려권번호: 563333992 // 4. 리선미,녀,Ri Son Mi, 1999.05. 18 려권번호: 563333993. // 5. 리지예,녀,Ri Ji ye, 1991.01.01 려권번호: 7451311405 // 6. 김혜성,녀,KiM Hye Song, 1991. 11. 01 려권번호: 563333983. // 7. 류송영,녀, Ryu Song Yong, 1992. 04. 13 려권번호: 563333987 // 8. 전옥향,녀,Jon Ok Hyang, 1992. 07. 16 려권번호: 563333989 // 9. 지정화,녀,Ji Jong Hwa, 1992. 08.02 려권번호: 563333988 // 10. 박옥별,녀,Pak Ok Byol, 1993.03.07 려권번호: 381332699 // 11. 김설경,녀, Kim Sol Gyong, 1994.01.01 려권번호: 563333991 // 12. 서경아,녀, So Kyong A, 1994.01. 17 려권번호: 381436078 // 13. 리봄,녀, Ri Pom, 1991.02. 11 려권번호: 472236580 //
  • 1 2017/09/29 [20:19] 수정 | 삭제
  • 위험 상태로만 끝나도 다행일것 같다.
    ”유인납치의 의혹이 짙은 인권유린행위를 외면하고 딴전만 피우면서 이산가족상봉을 제안하는 후안무치함까지도 ” 선각자님의 말씀에 동감합니다.
    박근혜는 미친년 한복쑈
    문재인은 식판나르기 쑈
    정말이지 챙피한것도 모르는것들이 나라의 키를 잡고 있어요
    이런인간들을 좋아라고 열광하는 국민들이 적폐예요
  • 김삿갓 2017/09/29 [16:03] 수정 | 삭제
  • 박근혜가 국정원장 이병호를 시켜 저지른 이 악행, 즉각 원상회복하고 책임자 처단부터 했어야 남붑문제가 풀렸을것이다....보안법철폐,양심수석방, 개성공단, 금강산관광재계.....박사모 어버이여연합,서북청년단등 틀딱 깡패들 박살.... 쥐박이 황교활 참수등등... 할일이 너무많다....
  • 선각자 2017/09/29 [13:59] 수정 | 삭제
  • 촛불정신을 이어받은 민주정권이라면 이럴 수는 없다 박근혜가 져지른 악행들을 감싸고 승계하는 못된 작태가 곳곳에서 묻어 나온다 어찌해서 유인납치의 의혹이 짙은 인권유린행위를 외면하고 딴전만 피우면서 이산가족상봉을 제안하는 후안무치함까지도 상전국의 지령에 따라야 하는 호구정권이라는 말인가 대한민국 국민전체를 부끄럽게하며 민족화해와 교류를 저해하는 문재인 정권의 종말이 시야에 스며든다
  • 서민123 2017/09/29 [13:49] 수정 | 삭제
  • 대북공작활동 한번 화끈하게 했다고 두둑한 주머니에 잔들며 축배했던 그들...문정부에 너무도 큰 똥박아지를 던져놓고... 사죄도..부인도...못하는 진땀나는 오늘이네..
종업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