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박근혜 불구속 당론으로...도로 친박당 희귀
적폐원흉 홍준표의 자유한국당이 해체되어야 할 7가지 이유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0/12 [02:55]  최종편집: ⓒ 자주시보

 조선의열단과 이명박심판행동본부가 규정한 자한당 해체 7가지 이유

 

자유한국당이 11일 의원총회에서 박근혜가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을 사실상 당론으로 채택 함으로서 도로 친박당이라는 여론의 평가는 물론,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와 관련해서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바른정당 통합파 일각에서는 친박 청산을 통합 조건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법리적·인권적 측면에서 (박근혜의) 구속 기간 연장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의원들 만장일치로 불구속 재판으로 가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박근혜의 구속 만기는 오는 16일로, 법원은 금주 중으로 구속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자한당 친박계 일각에서 박근혜 구속 연장 반대를 주장하는 의견이 나온 적은 있었으나, 이같은 주장이 사실상 당론으로 만장일치 채택된 것은 다소 의외라는 평도 나온다. 

정우택은 이같은 결정이 바른정당과의 보수 통합 논의에서 걸림돌이 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장애 요인이 된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에 대해서는 "(의총에서) 통합을 위한 여건 조성에는 찬성의 뜻을 표했다"며 "이철우 의원 등 3선 의원들이 합리적인 선에서 논의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다만 이번 당론 채택은 바른정당 내 통합파의 운신 폭을 제약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유승민 의원은, 지난 9일 김무성과 회동 결과에 대해 "김무성은 박근혜 출당이 이뤄지면 한국당과의 통합 명분이 상당히 있다고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통합파인 김용태 의원도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저쪽(한국당)에서 박근혜 및 핵심 친박 의원 출당 등의 조치를 이행하고, 개별 입당이 아닌 당대 당 통합을 정식으로 논의하자고 한다면 우리가 어떻게 논의 자체를 거부할 수 있느냐"고 하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