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트럼프 ‘미친 수작질’노골적 비난
이정섭 기자
기사입력: 2017/10/18 [04:4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북은 트럼프의 미친 수작질로 북을 놀래 키려는 수작은 망상임을 거듭 주장했다.     © 자주시보 이정섭 기자

 

북은 조선중앙통신사 논평을 통해 북의 초강경공세에 질겁한 미국의 대조선도발광기가 최극단에 이르고 있다는 최근 정세진단과 함께 트럼프의 발언을 공개하며 노골적 대미 비난을 이어갔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7일 논평을 통해 지금 트럼프가 완전파괴니, 폭풍 전 고요니 하는 미치광이 폭언을 거리낌 없이 줴쳐대는 속에 미 핵동력 항공모함 로날드 레이건호와 시어도 루즈벨트호, 핵추진잠수함 투싼호와 미시간호, 전략폭격기 B-B 등 방대한 전략자산들이 남조선과 그 주변수역으로 몰려들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의 급속한 핵무력 고도화와 초강경 입장으로 말미암아 막다른 궁지에 몰린 미국의 단말마적인 발악이라고 일갈했다.

 

또한, 대조선 제재압박에로 더욱 내 모는 동시에 심화되는 대내외통치위기를 모면하려는 것이 트럼프의 흉심이라며 작고 무기력한 나라들, 담력과 배짱이 없는 나라들에게나 통하는 케케묵은 수법을 조선에 적용하려 한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짓은 없을 것이라고 트럼프의 행동을 폄훼했다.

 

이어 무진막강한 자위적 핵무력과 자력자강의 불가항력적인 힘을 보유한 조선은 미국의 제재압박이든 군사적 선택이든 그 무엇에도 대처할 수 있는 만단의 준비가 되어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아무런 타산도 없이 생각나는 말을 내키는 대로 마구 내 뱉아 소란만 일으키는 트럼프가 그런 미치광이기질로 그 누구를 놀래려 한 자체가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트럼프를 몰아세웠다.

 

논평은 미국과의 힘의 균형을 이룰 때까지 핵무력 강화를 위한 조선의 노력은 단 한순간도 멈춤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이 북과 대화를 제의하는 분위기였으나 북은 미국의 근본적 정책이 없는한 대화는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태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지금은 핵전쟁 시대가 아니다 무식이 17/10/18 [10:01] 수정 삭제
  기체에서 분자를,분자에서 전자를,전자에서 원자를,원자에서 립자를... 더 쪼갤 수 없다던 원자를 다시 쪼개 립자가 탄생했다고 한다. 립자가 대기에서 반응을 하면 모든 에너지(빛 및 열)등은 그 작동을 멈춘다고 한다. 즉 립자가 모든 에너지(빛 및 열)등을 통제한다고 한다. 립자는 산소 없이도 불이 붙는다고 한다. 그 누군가는 이런 넋두리를 오래 전부터 한다. 원자탄으로 그 누구를 위협공갈하던 시대는 영영 사라졌다고... 에너지에 원자탄 에너지도 포함되는가?
한방만 날려서 순차적으로 해결하는 이엠피탄을 준비해야 한다 포청천 17/10/18 [13:37] 수정 삭제
  강력한 소형핵탄(이엠피)10개정도를 장착하고 목표물을 임의 순서대로 자유자재로 완급까지 조정 변경가능한 첨단병기를 개발해야 한다 상대방이 재빠르게 항복하면 선량한 백성들에게는 자비를 베풀 수 있도록 하고 귀태 요물들은 dna를 식별하여 화염으로 처리하도록...
가는것이 고와야 오는것도 곱다, 이것은 대한민국의 속담, 까마귀소리 17/10/18 [15:02] 수정 삭제
  북한이 현재 하고 있는 모든 행동과 말은 자주독립 국가만이 할수 있는 행동이며 말인것이다, 초강대국이라는 미국이 지금하고 있는 꼴이 딱 산골동네 양아치들이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지 도무지 분간?수가 없다, 힘 자랑하는 미국, 미친짓 하고 싶은대로 한번 해봐 라고 하는 북한, 세계 선량한 사람들의 판단과 지지는 어느쪽으로 기울가, 한 시기는 힘있는 자에게 붙어 사는것이 편한지도 모르지, 그러나 그것이 어제까지일지 ? 이명박, 박근혜 집권시기 부정의 권력 휘드르며 저 이상없는듯이 지랄하던 양아치 까패들, 오늘은 국민들의 심판대에 서야 하는 처지인듯이 미국도 국제 심판대에 설 날이 오지 않을가, 미국이 인류사회에 저지른 죄가 이르 말할수 없으니 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