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국에 “우리식 정밀 핵 타격”경고
이정섭 기자
기사입력: 2017/10/22 [16:41]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북은 트럼프의 위협적 발언에 더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어 미국의 정책 변화가 없는한 조.미간 협상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 자주시보 이정섭 기자

 

    

 

조선과 미국의 강대강 대치가 좀처럼 해결 할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어 우려 된다.

 

조국평화통일 위원회 기관지인 우리민족끼리는 22조선의 배짱이라는 보도를 통해 미국의 협박에 결코 굴하지 않고 맞서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 매체는 핵으로 위협하면 그보다 더 위력한 우리 식의 정밀 핵 타격 수단으로 맞서 나가겠다며 미국의 정책전환이 없는 한 결코 어떤 협상도 없음을 확인했다.

 

신문은 “‘신성한 조국땅을 건드리려는 그 어떤 침략자도 용서치 않고 끝까지 싸워 결판을 보고야말리라는 투쟁정신을 지닌 위대한 힘을 당할 자는 이 세상에 없습니다. 원수들이 칼을 빼들면 장검을 휘두르고 원수들이 총을 내대면 대포를 내대는 것이 우리 당의 신념이고 의지이며 배짱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어록을 싣고 그 길로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 “하루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고 못된 짓을 다 골라하다 못해 우리 공화국 인구를 전멸시키겠다는 무지막지한 미치광이 나발을 불어대며 설쳐대는 트럼프패거리들, 그러한 폭언으로 우리를 놀래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이야말로 큰 오산이라고 호언했다.

 

이어 승냥이의 본성을 타고나 피와 불을 즐기는 미제와는 말로써가 아니라 오직 총대로만 결판을 내야 한다.”우리 군대와 인민의 심장 속에서 용암처럼 이글거리는 보복일념으로 만장약 된 무적의 총대가 서리발 친다.‘고 위협했다.

 

아울러 미국본토를 사정권에 둔 화성포들이 김정은 원수의 최후공격명령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위협 수준을 높혔다.

 

그러면서 원수들이 칼을 빼들면 장검으로 내리치고 총을 내대면 대포로 풍지 박산내며 핵으로 위협하면 그보다 더 위력한 우리 식의 정밀 핵 타격 수단으로 무자비한 징벌을 안기는 우리의 총대 맛이 과연 어떤 것인가를, 조선의 본때가 어떤 것인가를 날강도무리들에게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경고 메시지를 미국에 보냈다.

 

한편 정세 전문가 들은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재앙이라며 미국 트럼프의 발언을 비판하며 조선과 미국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북한이 마이애미 앞바다에 수소탄 장착 ICBM을 한 발 쏴 태산 같은 물기둥이 일어나면 마이애미 17/10/22 [17:42] 수정 삭제
  미국넘들 심장이 간당간당해질 것이다. 괌이나 호놀룰루, 뉴욕이나 워싱턴 앞바다보다 마이애미가 더 잘 알아먹을 것이다. 뭔 미사일 요격 이야기도 쑥 들어갈 것이고 트럼프 탄핵에다 북한에 가서 싹싹 빌고 당장 대북제재를 해제하고 천백 배의 제재 배상금도 물어주고 625 전쟁 배상금도 빨리 지급하고 평화협정을 맺으라고 아우성을 칠 것이다.

대통령이고 부관이고 유엔 대사고 전문가고 간에 헛소리 씨버리는 넘들은 케네디처럼 즉각 암살당할 것이고, 대통령 탄핵이 지연되면 시민이 백악관에 몰려가 당장 입을 닫도록 돌을 던져 돌무덤을 만들 것이다. 목마르고 배고프다고 돌무덤을 기어 나오면 붙잡아서 TV 앞에서 단두대에 올려 모가지를 싹둑 잘라버릴 것이다. 그래야 북한을 진정시킬 수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

미국넘들이 이런 난리도 피우지 않으면 똑같이 트럼프로 간주하고 인구 200,000명 이상 사는 100대 도시를 모조리 불바다로 만들어 통구이 처리하고 나머지 도시는 원시 시대로 만들어 굶어 죽게 만들어야 한다. 이렇게 잘난 넘들 60,000,000명 정도 뒈지면 나머지는 끽소리도 못하겠지?
빈말 경고는 개독의 기도와 같다 새가슴 17/10/22 [18:24] 수정 삭제
  미국이 무서워서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신년사에서 예고하고 예고하고도 8개월이 지나서야 시험 발사를 했는데 그것도 미국이 두려워서 정상각도 발사도 하지 못하고, 고각발사를 한 북한이 매일 빈말 경고 나발이나 불어대니 프럼프에게 북한의 경고는 짖는 개는 물지 못한다는 사실을 주지시켜 주는 짓일 뿐이다.
왕따 된 트럼프가 미국 의회와 자국민을 위협해서 지지를 받기 위해 북한과 협찬 중 미국도 상납해야 17/10/22 [18:36] 수정 삭제
  국민의 시선을 전쟁으로 돌리면 살아남기 위해 모두 트럼프에 의존하게 되지요. 그런 쇼를 벌이기 위해 트럼프가 아무도 모르게 북한에 거금을 갖다 바칩니다. 미국의 국방 예산을 삥쳐 북한에 전달하니 북한은 유엔 제재를 포함해 별의별 제재를 다 받아도 핵 개발과 국민 복지에 아무 지장 없습니다. 국방 예산이 부족하면 주가를 뻥튀기해서 번 돈으로도 갖다 줍니다. 그래도 부족하면 한국, 일본과 유럽연합에도 요청합니다. 미사일 시험발사, 핵실험과 북한이 살벌하게 미국을 협박하는 발언도 이 상납에 포함된 사항입니다.
ㅎㅎㅎㅎ 새가슴은 17/10/22 [20:31] 수정 삭제
  새가슴은, 특히 참새가슴은 무얼 상징하던가? 조그만한 일에도 심장이 팔딱팔딱 뛰면 새가슴이 놀란듯이라고 하고 가슴이 펑퍼지 우람지게 나오지 않고 뾰족하게 나오면 새가슴이라 하지, 사내는 새가슴을 가지면 다 글러먹었당께,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냐? 굼벵이도 지붕에서 떨어질 때 생각이 있다고 했다. 남이 이러구 저러구 하는 것이 다 무슨 계산된 작전이라고 좀 객관적으로 생각할줄 모르지? 그냥 편견이 앞서면 새가슴이 팔딱팔딱, 그리고 쓸소리가 아니 나오니라. 새가슴아, 아령이라 많이 해서 가슴넓히고 생각도 넓히거래이,
정밀타격할 때는 정으나 17/10/23 [01:04] 수정 삭제
  또람뿌 아가리에 한 방, 그리고 새가슴에 한 방...꼭 부탁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