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16명, 북 테러지원국 재지정 촉구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7/10/26 [16:4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미국 하원의원 16명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하라며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보낸 서한. <사진-인터넷>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 의회에서 상원에 이어 하원의원 16명이 국무부에 북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하원 외교위원회는 24일(현지시간)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등 하원의원 16명이 초당적으로 서명한 서한을 틸러슨 장관에게 발송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세계는 미국이 북의 위험한 핵 위협에 주도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바란다며 북의 테러지원국 지정을 요구했다.

 

또 이 같은 조치는 북을 외교적, 경제적으로 고립시키는 미국의 노력을 더욱 촉진시키고, 북과의 관계 단절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 테러지원국 재지정 근거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 김정남 사건를 예로 들었다.

 

앞서 로버트 포트먼(공화·오하이오) 의원 등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 12명이 지난 2일(현지시간) 틸러슨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북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의원들은 이번 제 115대 의회에서 북의 테러지원국 지정을 촉구하는 폭넓은 공감대를 거듭 보여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법 (H.R. 479)’이 하원에서 압도적으로 채택됐고, ‘미국의 적국에 대한 제재법 (H.R. 3364)’이 상원과 하원에서 모두 통과된 점을 상기시켰다.

 

특히 8월 2일 발효된 ‘미국의 적국에 대한 제재법’에 따라 국무부는 90일 이내에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여부를 결정해 의회에 보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법에 따라 국무부가 북의 테러지원국 지정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한은 오는 31일이다.

 

10월은 자주시보 후원확대의 달입니다.

기자는 퍽 늘었는데 점점 정기후원이 줄어들어 후원히 절실한 상황입니다.

애독자 여러분들의 따뜻한 후원격려부탁합니다.

관련 기사 바로 가기 : www.jajusibo.com/sub_read.html?uid=35885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부정의한 평화보다는 정의의 전쟁은 축복이다 17/10/26 [22:36] 수정 삭제
  이란, 시리아, 베네주엘라,...등, 전세계 자주국들에 대한 핵배낭, 핵무기, 미사일,...등의 보급및 확산이 시급한 시점이다. 자주국들에 핵무기와 핵탄두미사일를 보급하고, 괌포위사격과 동시에 캘리포니아 서쪽 공해상으로 대륙간 미사일을 발사해야 한다. 하와이와 일본 중간 해역, 수중에서 100메가톤의 수소탄을 폭파시킨다. 미국 여론이 미친듯이 전쟁반대, 평화협정을 요구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