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북의 부채 60% 넘게 탕감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7/10/28 [04:54]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지난 1984년 5월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한 김일성 북한 주석(오른쪽)이 보이체흐 야루젤스키 폴란드 국가평의회 의장의 영접을 받고 있다. 

 

26일 미국의소리 단독 보도에 따르면 북과 폴란드가 지난 2011년 6월 1일 평양에서 체결한 북의 체무탕감 협정문에는 폴란드가 432만 달러에 달하는 북한 채무 중 39%인 170만 달러만 돌려받는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협정에 따라 북이 지난 2012년 폴란드에 진 빚을 모두 청산했다고 폴란드 정부가 밝혔다. 북의 부채는 폴란드 공산정권 시절 북에 납품된 ‘Mi-2’ 군용 헬기 등의 대금을 미납하면서 발생한 것이다.

 

▲ 북과 폴란드의 부채탕감 협정문     ©

 

Mi-2는 1950년대에 개발된 소련제 헬리콥터이며 1965년부터는 폴란드의 최대 헬리콥터 제작회사인 PZL-쥐드닉에서 독점 생산되었었다. 

Mi-2는 아직도 북 군대에서 주력 헬기의 하나로 운용 중이며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지난해 6월 Mi-2의 대전차미사일 사격 훈련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북은 스웨덴과 스위스, 핀란드 등을 비롯한 국가들에 40년 넘게 빚을 갚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들 국가는 ‘VOA’에 현재로선 탕감해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대신 이들은 북의 아연이나 인삼 등 현물로 빚을 갚을 것을 요구하고 있으니 북은 단호하게 거부하고 있으며 5% 정도는 갚아줄 수 있으나 그것도 북에 재투자하는 조건을 걸고 있다고 한다.

 

북은 110억 달러(12조 원) 러시아 부채도 90%를 탕감받고 10%도 북에 지원성격으로 재투자하는 조건으로 부채문제를 완전히 해결한 바 있다. 북의 외교능력 중에서도 협상능력이 어마어마한 것 같다.

 

10월은 자주시보 후원확대의 달입니다.

기자는 퍽 늘었는데 점점 정기후원이 줄어들어 후원히 절실한 상황입니다.

애독자 여러분들의 따뜻한 후원격려부탁합니다.

관련 기사 바로 가기 : www.jajusibo.com/sub_read.html?uid=35885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악귀양놈 17/10/28 [11:44]
imf로 나라 다 팔아 먹은 김대중과 노무현이 한국에선 추앙 받고 있는 현실 ㅎㅎㅎㅎ 수정 삭제
다까지마시오 17/10/28 [14:17]
닥깍기마사오의 뒤를 이어 닥깍끼깅게이가 야마시로 댓똥먹고나서 오공삼이 됐쥐.뒤진 외병철이 사카린밀수해서 닥깍끼와 사육제로 나눠먹고 월남에총알받이 보낸 어린핏값 지금 스위스 비밀금고에 들어있쥐. 이드러운돈으ㅡㄴ 뽕쟁이와 오공삼이 먹겠쥐... 빵에서 나오면 ,,,,하여튼 악귀외놈유전자의 현주소다.전부 멕아지를 싹뚝해얄텐데,,, 수정 삭제
현실은 극과 극 17/10/29 [11:38]
김영삼 정권에서 일으킨 IMF 금융 위기를 뒤치다꺼리해 준 이후 정권에 화살을 돌리냐? 한국을 IMF 금융위기로 몰고 가 나라를 초토화하고 집어삼킨 미국넘들을 욕해야지. 뭔 따까리 짓을 하려고 해도 초등학생 정도의 지식은 갖고 해야 하는 거 아닌가? 뒤통수는 오른쪽에서 맞고 죄 없는 왼쪽 사람을 탓하고 있구먼. 프로파간다에 휘둘리는 넘이 뭘 알겠냐 마는... 수정 삭제
ㅋㅋㅋㅋ 17/10/29 [14:29]
현실은 갚을돈이없어서 갚기싫다고 꼬장부리는거자나 ㅋㅋㅋ누가앞으로 느그들 믿고 돈빌려주고 투자를하긋냐??이 멍청한 쉐기들 ㅋㅋㅋㅋㅋ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