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평화단체들, "대담한 정책전환"촉구
김성호 기자
기사입력: 2017/11/10 [10:05]  최종편집: ⓒ 자주시보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즈음하여, 한국, 미국, 일본의 평화단체 및 인사들이 한,미,일 정부의 대담한 정책전환을 촉구하는 한미일 공동선언을 7일 발표하였다.

 

 

▲ 국회에서 연설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임두만

 

 

제 단체 및 인사들은 트럼프에게 대북 제재와 군사 훈련 등 군사적 위협 종식, 평화협상 개시 등 평화정책으로 전환을 촉구하는 한편, 문재인 정부에게도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에 기초하여 즉각적인 교류협력에 나설 것, 한미일 군사협력 중단 및 군사훈련 중단 등을 요구하였으며, 아베 정부에게 북일관계 정상화, 안보법 및 전쟁법 폐기 등을 촉구하였다.

 

이번 선언은 한국측 제안에 호응하여 미국, 일본의 평화,종교,여성 단체들이 참여한 것으로, 한국의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민주노총, 전농, 주권자전국회의, 노동자연대, 사회진보연대 등 260개 단체가, 미국의 Women Cross DMZ, 평화재향군인회(Veterans for Peace National)을 비롯한 전국규모의 평화연대조직 8곳이, 일본의 일한민중연대네트워크, 피스보트(Peace Boat), 평화를 만드는 종교자 네트 등 36곳의 평화,종교단체 및 개인 19명이 참여하였다.

 

미국과 일본측 주요 대표들은 선언을 조직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워싱턴은 서울과 도쿄에 북한과 그 지역을 위협하는 삼각 군사동맹과 도발적인 전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일본과 한국, 미국의 민중들은 전쟁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즉각적인 평화로의 귀환(pivot towards peace)를 요구합니다.”(Christine Ahn, Women Cross DMZ 국제 코디네이터)

 

“일본에서는 아베 수상이 북미 위기를 이용하여 대중의 공포와 신경증을 조장하는 한편, 핵보유를 포함한 일본의 군사대국화를 추구하는 우익들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미국,일본, 한국의 합동군사훈련이 지역의 전쟁위기를 고조시킨다는 것을 이해해야 합니다. 일본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의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는 핵무기를 폐기해야 한다고 요구해야 합니다. 그러나 유독 북한의 핵무기만 포기하라는 것은 불합리한 일입니다. 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모두에게 핵무기는 안된다고 말해야 합니다.” (요시오카 타츠야, 일본의 최대 평화조직 ‘피스보트’ 공동설립자)

 

“평화를 사랑하는 미국, 한국, 일본의 민중들은 전쟁을 조장하는 정책을 거부하고 북한 민중에 대한 연대를 표현해야 합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제재 정책과 군사적 위협을 중단해야 합니다. 한반도와 그 일대에 대한 추가적인 대량살상무기 배치를 중단해야 하며, 대규모 전쟁연습을 중단하고 북한과의 대화에 나서야 합니다” (Jackie Cabasso, ‘United for Peace and Justice’ 전국 공동의장)

 

“지금은 평화를 만드는 사람들, 외교관들, 평화적 해법을 요구하는 한국, 일본, 미국 민중들이 나서야 할 때입니다. 북한은 한반도 평화를 증진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기 위해 고려될 필요가 있는 정당한 안보 관심사를 갖고 있습니다.” (Kevin Martin, 미국 최대의 평화,비무장 풀뿌리 조직 ‘Peace Action’ 대표)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카톨릭바티칸 단체 들이다보니 111 17/11/11 [20:17] 수정 삭제
  기부안함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