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미국 북과 막후협상 적극 나서야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7/11/28 [23:0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평화재단 창립 13주년 기념 심포지엄 기조발제에서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핵무장 완성 전에 북이 협상 테이블에 나오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미 밝힌 이른바 '4노'(No) 원칙을 기초로 북과 막후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4노' 원칙은 북 정권의 교체, 북 정권 붕괴, 한반도 통일 가속화, 38선 이북으로의 미군 파견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트럼프 정부가 밝힌 입장이다. 

홍 전 회장은 "이러한 입장을 기초로 트럼프 행정부가 북과 진지한 막후대화를 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남북대화와 관련해서도 "북이 대화에 응하지 않는다고 손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 경제·문화·스포츠 분야를 망라한 민간의 모든 채널을 풀 가동해 북한과 접촉을 시도할 필요가 있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김흥규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장은 전례 없이 강화된 대북 국제공조와 관련해 "북도 지금 대단히 중요한 전략적 선택의 기로에 있다"며 "일단 국제공조를 강화한다면 내년 상반기에 '기회의 창'이 올 수도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홍석현 전 회장이 전례 없이 강한 어조로 북미막후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또 4NO원칙을 적극 내세우면 협상진전도 기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점은 주목할 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한국의 친미세력의 상징적 인물이며 재벌가문과 제도권언론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홍석현 전 회장과 같은 인물도 북미막후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그만큼 한반도 핵문제 해결이 절박한 과제이며 여기서 더 이상의 상황악화를 막지 못한다면 머지 않아 파국적인 충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을 이제 친미보수진영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깨닫고 있다는 방증이 아닐 수 없다고 본다. 홍 전 회장이 미국의 의도와 다른 말을 이런 공개적 심포지엄에서 할 수는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4NO원칙이 북에서 그간 요구해온 내용이기에 북미대화에 어느 정도 긍정적 역할을 하겠지만 현재 이미 북이 보유한 핵까지 폐기하라는 요구 등을 미국이 접지 않는 한 본격적인 대화는 아예 시작조차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이다.

 

북은 이미 보유한 핵은 절대로 포기할 수 없으며 이를 폐기하라는 것은 대화를 하지 말자는 것과 같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오고 있다.

10월 6일부터 14일까지 평양을 방문하고 온 진천규 재미언론인이 소개한 북의 김철주 사범대 정기풍 교수도 다시 한번 이런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

 

▲ 김철주사범대 정기풍 교수와 안내원들은 북의 핵은 결코 남녘에 터트릴 목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며 순전히 미국의 핵공격을 막기 위한 억제력이라고 했다. 미국에도 실제 공격하기 위해 만든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2017년 10월 진천규 재미언론인 촬영 

 

하기에 홍 전 회장 등이 강력한 대북압박과 함께 미국이 북 정권을 인정하고 침략하지 않겠다는 약속만 하면 북미대화가 재개될 수 있을 것이란 진단은 매우 순진한 발상일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아직도 우리 제도권과 미국의 정치인들은 한반도 핵문제의 본질을 잘못 짚고 있으며 실현가능성이 있는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연말이나 내년 초 북미대결전은 해결의 전기를 맞는 것이 아니라 심각한 상황악화를 겪을 것이 심히 우려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상대를 죽여 내 발믿에 놓아야 직성이 플리겠지만 쫄라 겁이나는 상대여서 애간장을 태우다, 까마귀소리 17/11/29 [05:33] 수정 삭제
  와,,, 내가 한 말이지만 어쩌면 사대 매국노에게 그리도 딱 맏은 말일가, 북한 정권을 교체 해야 하고 북한정권 붕괴해야 한다면서 북한과 대화를 해야 한다고,,, 우와,, 북한정권이 교체되고 북한정권이 붕괴하면 북한 누구와 대화할거냐, 이런 지랄맞은 사대매국노가 대형 언론매체의 회장을 하고 있었다니 대한민국의 언론은 언론도 아닌 저질 개구맨들의 집합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가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도 얼마나 북한에 대해 겁이 나고 쫄았으면 이런것도 대책이라고 내 놓을가, 북한이 정말 태평양상공에서의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한반도의 정세는 전쟁이냐, 아니면 평화협정체결과 함께 주한미군철수, 북미간의 외교관계 수립이냐 하는 두개의 길 밖에 없고 전쟁이 터지는 날이면 남한의 사대매국노들이 가지고 있는 재산이 하늘로 날아간다는것을 누구보다 감각이 빠른 사대매국노들이 어떻게 하나 연명하려고 지랄하고 자빠졌으니 이런 소리나 하고 있지 않을가,
북한이 미사일쏜들 달라지는것은 없지 111 17/11/29 [06:46] 수정 삭제
 

1950.6.25 전쟁 재개로 북한을 없애버리는것-
--------------------------------------------
Might is right 대나무 17/11/29 [11:23] 수정 삭제
  힘은 정의다. 힘이 모든 걸 해결한다.
내식대로 표현하자면 암캐생식기 껍씹는 소리다! 자다가 남의다리 긁는소리 17/11/29 [20:23] 수정 삭제
  온갖 개잡스레기 인간말종들만 득실거리는 이 남한땅..
네들 상전이 아직 개정신 못차리고 있는 거 보니 조만간 답이 나올 거 같다.
4노? 영어도 젓도 못하는 것들이 입만떼면 식민지 종놈영어나 씨부리고..
그런 가을뻐구기 같은 소리는 혼자 야밤에 그물로 강물퍼올릴 때나 씨부려라.

70년 넘는 통한의 세월동안 유태인 양키침략자와 그 앞잡이들의 민족학살과 억압, 분단과 전쟁의 역사를 아무일 없는 듯이 넘어가자고?
더이상 침략 안할 테니 그렇게 하자고?

장난 나하고 지금하냐 미친 새기들!

그렇게 자신있으면 체제전복 정권교체 북진통일 양키스레기군대의 38선 월경을 내일아침에라도 함 시작해 보시라. 이참에 죽이되든 밥이되든 정리가 안되겠나?!
말로 해서는 남한과 쪽바리열도에서의 침략군대와 장비철수가 난망인 것 같으니
뜸들이지 말고 바로 한판 붙어버리자. 갈기갈기 찢어 씹어먹어 버릴것이다. 개새기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