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3~16일 중국 국빈방문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12/06 [15:00]  최종편집: ⓒ 자주시보

 

6일,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3박 4일간 중국을 방문하며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 국빈만찬, 리커창 총리를 비롯해 중국 주요 지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방문기간에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관계의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의 발전 방향에 대한 협의,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및 국제 문제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고 한다.  

 

박수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중국 방문은 대통령 취임 후 첫 번째 이루어지는 것으로서 정상 간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국 간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는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중관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