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은 법적 심판만이 아닌 국민적 응징도 받아야!
심주안
기사입력: 2017/12/08 [00:55]  최종편집: ⓒ 자주시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기에 법의 판결을 무시할 수 없다. 물론 법에 의한 심판에 따라야 한다. 하지만 법적 심판만이 아닌 국민적 심판 또한 함께 받아야 할 대상도 있다.

 

아동 성범죄, 연쇄 살인범 등의 파렴치범일 경우 분노한 국민들은 단지 법적 처벌만이 아닌 정서적 처벌을 하기도 한다. 여기서 정서적 처벌이란 범죄자에 대한 욕설, 조롱, 풍자 등 물리적 폭력을 제외한 모든 것을 말한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지낸 이명박도 법적 심판만이 아닌 국민적 심판을 받아야한다. 이명박은 대통령이라는 직위를 이용해서 5천만 국민을 상대로 사기를 쳐서 돈을 뜯었으며, 마음에 안드는 사람이 있으면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인권, 생존권을 유린했다.

 

또 자신의 범죄가 밝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박근혜라는 좀 모자란 자에게 정권을 물려주기도 했다. 물론 이 과정에서 국정원, 기무사 등의 국가기관을 이용해 여론을 조작하고 개표마저 조작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외의 범죄, 비리 또한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이러한 이명박을 그냥 법적 심판대에만 세우겠는가?


조두순, 유영철과 같은 인간보다 이명박이 백배, 천배는 더 나쁜 놈이고 악질이다. 이들은 개인이 흉악 범죄를 저질렀지만, 이명박은 국가권력을 이용해 온갖 범죄를 저지르고 5천만 국민을 피해자로 만들었다.

 

이명박을 그대로 놔둘 수 없다. 물론 법적 심판대에 세우기까지 사법부와 정치권이 정신차리고 노력해야겠지만, 우리 국민들은 사법처리 이전에라도 정서적 응징을 해야한다.

 

어느곳이던 이명박을 실제 볼 기회가 온다면 면상이라도 갈겨줄 마음으로 달려들어야 한다. 그러한 용기가 없으면 파렴치한 나쁜놈 하며 주먹질 이라도 해주어야 한다. 


이명박 이 자와 같은 하늘 아래 사는 것이 너무 원통하다. 희대의 사기꾼은 구중궁궐에서 살고 누구는 밤낮으로 일해도 월세방 전전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원망스럽다.

 

5천만 국민을 농락하고 피해자로 만든 명박가카!

반드시 2017년이 가기전에 감옥으로 보내야 한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