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인민을 위한 새로운 사업 구상하고 있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12/24 [12:15]  최종편집: ⓒ 자주시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3일 폐막한 조서노동당 5차 세포위원장대회에서 “당 세포를 충성의 세포, 당 정책 관철의 전위대오로 강화하자.”는 연설을 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연설을 통해 “지금 미제와 적대세력들이 우리 내부에 불건전하고 이색적인 사상 독소를 퍼뜨리고 비사회주의적 현상들을 조장시키기 위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면서 “우리식 사회주의를 지키는 말단혁명 초소인 당 세포에서부터 투쟁의 불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는 24일 보도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아직도 당 세포들의 사업기풍과 실천력, 활동성은 당 중앙이 요구하는 높이에 따라서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한 뒤에 “당에 대한 충실성이 높고 실천력이 강하며 품성이 좋고 대중의 신망이 있는 핵심 당원들로 세포위원장 대열을 튼튼히 꾸려야 한다.”고 연설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은 조선노동당 5차 세포위원장 대회의 폐회사에 “우리가 지금까지 해놓은 일은 다만 시작에 불과하며 당 중앙은 인민을 위한 많은 새로운 사업들을 구상하고 있다."고 한 뒤에 ”동지들을 믿고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위한 대담하고 통이 큰 작전들을 더욱 과감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대회가 “조성된 정세와 혁명 발전의 요구에 맞게 당 세포들의 기능과 역할을 더욱 높여 당의 영도력과 전투력을 강화하는 데서 중요한 계기로 될 것”이라고 강조한 뒤에 “당 세포를 중시하고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 계속 큰 힘을 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1일부터 시작된 조선노동당 5차 세포위원장 대회는 3일 간 진행된 뒤 마쳤다. 

대회기간 내내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것으로 보여, 이번 5차 당세포위원장 대회가 상당한 비중이 있는 행사임을 추정해 볼 수 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폐회사에서 밝힌 인민을 위한 새로운 사업,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위한 대담하토 통일 큰 작전들이 북에서 2018년 어떻게 실현될지 관심이 가는 부분이다. 매우 빠른 속도로 북 사회가 변화,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동포분들의 자주시보 후원 편리를 도모하기 위해 페이팔 계정을 만들었습니다.

아래의 주로를 클릭하면 바로 페이팔 후원창으로 연결됩니다. 

여러분들의 지지 격려로 자주시보의 기자들도 날로 늘어나고 내용도 다양해지고 있답니다.

조국의 자주와 통일 그리고 민주주의를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습니다. 

페이팔 후원 바로가기

www.paypal.com/cgi-bin/webscr?cmd=_s-xclick&hosted_button_id=ABQ6GSKXP7HLY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플라톤의 이상국가 17/12/24 [16:06] 수정 삭제
  조선은, 인류의 희망이다. 지구 미래의 등불이다. 인류가 생존이래로 꿈꿔온, 이상국가를 만들어가고 있는 전무후무한 국가. 플라톤의 국가론에서 논한, 이상국가가 어떻게 이루어져 가고 있는가, 지금 현재, 유럽, 특히 독일의 사회학자, 철학자들이 북조선에 상주하며 이를 연구하고 있다. 과연, 인류는 이상국가를 지속 발전할수 있을 것인가.
플라톤의 이상국가 17/12/24 [16:13] 수정 삭제
  사회주의대 자본주의, 2,500만대 3억 추종국가들, 비교가 불가능한 대치, 그러나, 사회주의, 이상국가의 승리가 이미, 보이기 시작하다.
공감입니다 무명 17/12/24 [20:27] 수정 삭제
  참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플라톤의 사상을 알기 쉽게 해석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플라톤이 꿈꾸던 이상국가가 한반도 북쪽에서 펼쳐지고있다.... 김삿갓 17/12/24 [21:08] 수정 삭제
  유럽국가중 특히 철학이 발달한 독일의 사회학자 철학자들이 북한에 상주하여 이상국가를 건설해가고있는 북의 사회주의를 연구하고있다는데....좀 더 구체적인 정보를 전해줄수는 없는지 "플라톤 의 이상국가"란 제목의 댓글님에게 부탁함니다.....
우리같은 식민지 남한종자들은 도대체 이해가 안된다 새로운 혁명발전의 요구란? 17/12/24 [22:19] 수정 삭제
  맨날 양키 쪽바리 뗏놈들 앞잡이 개종자들이 떠드는 북한소식에 익숙해서
북에서 무슨 변화가 있는지를 알지 못하는데 그냥 기사로 전해주도 못 알아듣는다.
한글로 북에서 아무리 야그해도 같은 한글쓰는 남한은 한글을 잘 이해 못한다.
그래서 가끔 양키말 쪽바리말 뗏놈말 섞어쓰면서 자위한다.

무엇이 변했고 무엇으로 변하려 하는가? 공부 마이 해야된다.. 특히 식민지 남한 동포들아. 살아남는 거와 상관이 마이 있다고 본다
그런데 동문서답 17/12/24 [23:24] 수정 삭제
  야그하다라는 우리 말이 있어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