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2015년 북과 아프리카 국가들 무역 급증했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1/13 [13:10]  최종편집: ⓒ 자주시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민간 연구단체인 ‘안보연구소’가 “유엔 안보리가 2006년 첫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한 이후 2007년부터 2015년까지 북과 아프리카 국가들의 무역은 오히려 급증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안보연구소’가 <아프리카 국가와 북한과의 협력>이란 보고서에서 위와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아프리카 국가와 북의 연 평균 무역액은 2억1천500만 달러로, 1998년부터 2006년까지 같은 기간 연 평균 무역액인 9천만 달러에 비해 2배 이상으로 증가했는데 이것은 탄자니아. 가나, 케냐, 이집트, 모로코, 앙골라, 수단 등 아프리카 16개국과 북과의 무역액을 산출한 결과이다.

 

보고서를 작성한 니콜라스 카스프리크 연구원은 “북과 아프리카 국가들 간의 관계는 냉전 시대부터 시작돼서 긴 역사적 관계를 토대로 하고 있다”며 “과거의 군사적 관계가 상업적 관계로 발전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안보연구소에 따르면 베냉, 콩고민주공화국(DRC), 에티오피아, 나이지리아, 탄자니아, 우간다 등 6개국에서 주체사상 연구회가 있을 정도로 북과 친밀한 관계를 갖고 있다고 한다.

 

보고서에는 앞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이 경제 협력국으로서 북에 대한 의존도는 점차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 근거로는 북의 지속되는 핵과 미사일 시험에 대해 아프리카 국가들이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으며 북한과 아프리카연합(AU)간의 관계가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제시했다. 

 

하지만 보고서에서 아프리카 국가들은 자국 자체적으로도 개발, 빈곤, 교육 등 해결해야 될 문제들이 있어 국가 차원에서 북과의 무역 조치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안보연구소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본부를 두고 아프리카의 평화, 안보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연구기관으로 에티오피아, 세네갈, 케냐 등 에 지부를 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