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제재압박에 우리는 눈썹하나 까닥하지 않는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3/10 [11:34]  최종편집: ⓒ 자주시보

 

노동신문이 미국의 강권과 전횡은 절대로 허용할 수 없다.’는 개인필명의 논설을 10일 게재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노동신문은 글에서 미국의 대북제재를 비판하며 우리에게는 그 어떤 군사적 힘도, 제재와 봉쇄도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최근에 미국이 자국법을 근거로 제3국의 해운 및 무역회사 27, 선박 28척 등을 제재한 것에 대해서 국제법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주권침해라고 비판하며 나라들 사이의 무역거래는 정상적인 것으로서 절대로 문제시 될 것이 없다.”라고 주장하며 적대국이라고 하여 그 나라와 무역거래를 하는 나라들까지 제재대상으로 삼은 국가는 일찍이 없었다.”오직 미국뿐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계속해서 우리가 저들의 별의별 제재와 봉쇄, 군사적 압박소동에도 끄떡하지 않고 이미 선택한 길을 따라 변함없이 나아가자 국내법을 발동하여 다른 나라들에 피해를 주면서까지 우리 국가를 경제적으로 말살하기 위한 제재의 도수를 최고수준으로 올려놓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무엇 때문에 집요하게 제재와 봉쇄에 매달리고 있는가.”하면서 미국은 저들에게 도전해 나설 수 있는 나라들, 고분고분하지 않는 나라들에 제재와 봉쇄를 들이댐으로써 난관을 조성하고 내부를 와해시켜 구미에 맞는 정부, 패권적인 질서를 세우자는 것이 미국이 추구하는 음흉한 목적이며 문제는 미국의 제재와 봉쇄책동이 전쟁을 동반하는 매우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비판하며 대표적인 사례가 이라크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신문은 어제도 그러하였지만 오늘도 내일도 우리 공화국은 미국이 저들의 자막대기에 따라 선과 악을 가르고 정의와 진리를 짓밟는 것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미국이 제재와 압박소동에 열을 올리며 우리 국가를 압살해보려고 발악하고 있지만 우리 군대와 인민은 눈썹 하나 까닥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착한 사람 18/03/10 [17:11]
매일 그렇게 댓글을 쓰며 일본을 보호해 보려고 노력하는 건 이해하지만 네가 하는 행동은 일본 열도를 모조리 불바다로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으니 각성하고 댓글을 자제하거라.

네가 말하는 북폭에 주눅 들 사람 아무도 없고, 늘 강조하지만 네가 반복적으로 하는 이야기는 점쟁이나 사이비 종교인들이 하는 짓이다. 네가 댓글로 장난치지 않아도 한국과 북한(조선)은 반일 감정이 좋지 않으니 굳이 그런 걸 되새기게 할 필요가 없다.

일본 총리를 포함해 정치인과 관료들은 이런 감정을 아직도 잘 이해하지 못한다. 그러나 일본인 대부분은 예의 바르고 좋은 사람들이다. 좋지 않은 정책을 펴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저항하는 그런 국민이 되거라. 지금 네가 하는 행동은 일본을 위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피해를 끼치게 된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

한국 대통령을 호칭할 때도 주의하고. 오늘의 한국은 어제와 달라 한국 대통령을 욕하는 사람은 버러지 같은 인간밖에 없다. 민주 사회에서 지지율 70%는 아무나 얻을 수 있는 게 아니고 그만큼 국민을 위해 열심히 일하기 때문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