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방송, 러시아 핵추진순항미사일 비중있게 보도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3/19 [20:0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2018년 3월 19일 북에서 보도한 러시아 핵추진순항미사일 보도     ©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19일 북 중앙텔레비젼 17시 보도에서 지난 3월 1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격 발표한 핵추진 순항미사일에 대해 비중있게 다루었다.

 

북 보도는 지난 1일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핵동력 미사일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면서 러시아 외무성 공식 대변인 마리아 자카로바가 러시아의 신형무기 개발은 철저히 미국과 나토의 대러시아 군사적 압박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이번에 개발한 신형 핵동력 미사일이 현존하는 모든 미사일방어체계를 돌파할 수 있다고 선언했다는 사실도 함께 전했다. 길이나 내용면에서 꽤 비중있는 보도였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일 연례국정연설에서 이 핵추진 순항미사일 그래픽 영상을 공개하고, 시험에서 이 미사일에 탑재한 원자로가 충분한 추진력을 냈다면서 핵동력을 사용하기 때문에 사거리에 한계가 없는 전략미사일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그러면서 핵추진 순항미사일 개발은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무기체계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라는 말도 덧붙였다. 

 

문제는 이런 어마무시한 러시아의 전략미사일 보도가 나가자 미국과 유럽은 경악을 금치 못했으며 이후 어떤 언론에서도 이에 대한 자세한 보도는 내놓지 않고 있다. 중국도 마찬가지이다. 오직 딱 한 나라 북만 이렇게 자신들의 일처럼 기뻐하며 비중있게 보도하고 있는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 미사일 개발과 시험 성공에 대해 소개를 하면서도 그 미사일에 탑재하는 원자로를 자체로 만들었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 본지에서는 2012년 북의 비공식 대변인 김명철 조미평화센터 소장이 아시아타임스에 기고한 글에서 북에 '휴대용 경수로'가 있다고 언급했던 점을 근거로 러시아의 핵추진 순항미사일에 들어가는 원자로가 북의 원자로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한 바 있다.

 

http://www.jajusibo.com/sub_read.html?uid=38382

 

이번 북의 보도는 그런 본지의 분석이 틀리지 않았다는 방증의 하나로 볼 수 있다고 본다. 그렇지 않고서는 납득이 안 되는 보도이다. 이런 무서운 미사일을 이웃 국가가 개발했는데 이렇게 밝은 미소로 기뻐하며 보도할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북이 미국은 물론 러시아나 중국의 신형무기 개발에 대해 공식 보도에서 보도한 경우는 거의 없었는데 이번엔 이렇게 비중있게 보도했다는 측면에서 더욱 그렇다고 생각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만적 18/03/19 [20:44]
총 한방 못 쏘고 MI6 훈련소 출신 보리스 옐친에 의해 구 소련이 붕괴던 러시아 놈들 하나도 안 무섭다.

호들갑 좀 그만 떨어라? 수정 삭제
만강 18/03/19 [20:54]
경찰과 양아치가(만적) 싸우면 양아치가 이긴다. 왜? 눈깔에 뵈는게 읍따. 좃도 모리는 아새기들이 딸치는 꼬라지가 역겹다. 시발넘아 처 자빠져 처자라.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8/03/19 [23:29]
괌이나 하와이를 접수하겠어? 알래스카나 미국 본토를 접수하겠어? 일본을 접수하겠어?

뭘 가지고 있으면 미국넘들이 제재를 할 때마다 그넘들을 골로 보내야 기가 죽든 성질을 더 내든 할 것인데 핵실험이나 시험발사만 하면서 제재란 제재를 다 받아 다른 나라와 거래 관계만 어렵게 되고 뭔 죄지은 것도 아닌데 숨어서 거래하는 상황이 되었다.

그러니 수소탄 장착 대륙 간 핵탄두 탄도미사일을 쾅쾅 생산해서 차곡차곡 쌓아둘 것이 아니라 괌이고 하와이고 알래스카고 뉴욕, 워싱턴, 시카고 등 대도시에 막 쏘아서 미국이 뒈지든지 북한이 그러든지 이판사판으로 나가야 그넘들도 목숨 걸고 덤비든지 시비를 걸지 말든지 아니면 서로가 망할 때까지 끝까지 싸우든지 해야지.

아무튼 지금까지 참아온 것을 모두 되돌려 갚아줘야 하니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을 후려치면서 꼬투리 잡아 전쟁 기회를 만들어 한을 풀기 바란다. 중국과 러시아 등으로부터 전쟁자금 지원도 받고 미사일이 부족하면 빌리기도 하면서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사우디, 호주 및 캐나다 등 따까리 나라도 반쯤 조져 놓아야 한다.

이런 일을 한 번 벌려야 함부로 헛소리를 씨버리거나 다른 나라를 제재하거나 떼거리로 약소국을 간섭, 이간질, 위협, 정권 교체니 침략할 엄두를 못 내고 기죽고 지내게 만들어야 한다. 북한 혼자서 하기 어려우면 국가그룹을 만들어 함께 강력한 무장을 하면 된다. 개전하면 무조건 EMP 대형 핵탄을 쏜 뒤 미국의 200개 대도시를 단숨에 날려버린다. 두 번만 더 장전해서 발사하면 600개 도시가 날아간다. 총 2시간이면 충분하다. 여러 대의 비행기를 타고 가며 도시마다 핵 배낭을 하나씩 떨어뜨려도 되고.

북한이 이런 일을 하지 않으니 트럼프가 시도 때도 없이 헛소리나 씨버리고, 보복관세 면제 빌미로 돈 봉투나 챙기고, 씨잘데 없는 트윗이나 하고, 마라라고에 왔다리갔다리 하며 골프나 치고, 커미션 받으러 다니고, 증액한 군사예산과 국경 장벽공사에서 삥쳐 먹을 생각이나 하고, 포르노 배우나 플레이보이 모델이나 만나며 선거마다 참패하면서 지지율 떨어지고 성질난다고 간부나 자르고, 챙긴 돈 세고 또 세며 지킨다고 난리굿이지. 수정 삭제
해피좀비 18/03/20 [12:38]
참 성질도 너무 급하시네요. 인츰 해결되지 않으리오. 정치란게 그케 완력적이여선 안됩네다.저도 111은 구더기 밥님과 같은 뜻이지만서 한쪽은 생각놓치신거 같아서요. 우리의 역사는 무지하게 남의 국가를 날려보내고 들부시고, 조져놓고, 접수하는 침략적 역사가 아닙니다.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8/03/20 [17:56]
한국이 미국의 간섭을 받는 것만으로도 허파 뒤집어질 상황인데 북한(조선)처럼 625전쟁 이후 현재까지 한반도 주변에 시도 때도 없이 핵 무력을 동원해 위협하고 국가운영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제재하면 그 심중이 어떻게 될지 짐작할 수 있나요?

미국의 200년 역사에 남의 나라를 침략한 역사도 200회가 넘습니다. 그 침략을 받은 나라의 심중을 이해할 수 있나요? 625전쟁을 실제 경험한 세대는 아니지만 최근 미국이 벌인 시리아, 예멘, 리비아, 우크라이나,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일어난 내전이나 침략전쟁의 실태는 모두가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북한이 이런 위협적 상황에서 벗어나고 한반도가 안정을 찾는다고 해결될 일이 아닙니다.

북한마저 발전에 대한 기대로 안주하면 러시아처럼 아무리 무력을 증강해도 미국넘들의 미친 질주를 막을 수 없습니다. 미국이 북한 등 다른 나라의 강력한 공격을 받아 수천만 명의 시민이 죽거나 다치고 생사를 건 난민의 길에 나서거나, 그들이 이루어 놓은 발전을 하루아침에 모조리 파괴당하고 그들의 재산을 약탈당해 거지가 되거나 다른 나라의 간섭, 제재, 위협, 정권 교체나 지배를 받아 보지 않고는 절대 알 수 없는 심중입니다. 역지사지의 의미를 제대로 아는데 이런 대가가 필요합니다.

2차 대전이 일어나고도 정신을 못 차리니 3차 대전도 일어나야 합니다. 한 번뿐인 개인의 인생이 더없이 중요한 것이지만 긴 인류의 역사에서 아주 짧은 부분입니다. 미국으로 인해 세상 잘못 돌아가는 게 한둘이 아닙니다. 미국을 멸망시키기 위해 큰 비용을 치워야 하겠지만 작은 비용으로도 가능합니다.

역량 있는 북한이 1~2시간만 수고해주면 될 일입니다. 굳이 미국 멸망까지 원하지 않으면 맨해튼만이라도 골로 보내 미국을 뇌사 상태로 만드는 게 좋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말고 세상을 위해 병원비만 지불하게요. 그런 배려에도 불구하고 달려들면 아예 명줄을 끊어야겠지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