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한반도 정세 및 대응방향 제시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4/10 [11:14]  최종편집: ⓒ 자주시보

 

▲ 4월 9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 정세발전 보고 및 대응방향을 제시하였다     © 자주시보

 

북의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가 진행된 소식을 노동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는 9일 열렸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도 아래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들, 당 정치국 위원들, 후보위원들이 참가하였으며 내각 부총리 등이 방청으로 참가하였다고 한다.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는 김정은 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최고인민회의 136차 회의에 제출할 “2017년 국가예산 집행정형과 2018년 국가예산안에 대해 토론하였다. 당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봉주 내각총리가 보고를 한 후 국가예산편성을 검토 비준하고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6차회의에 제출하는 결정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정치국 회의에서는 두 번째로 한반도 정세발전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보고가 있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오는 “427일에 진행되는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에 대해 언급하였으며, 당면한 북남관계발전방향과 조미대화 전망을 심도있게 분석평가하였으며 국제관계 방침과 대응방향을 비롯한 당이 견지해나갈 전략전술적 문제를 제시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성원들의 최근 사업실태를 구체적으로 지적하고 혁명의 지휘성원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더 높이 발휘할 데대해서 강조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은 국가의 모든 부분, 모든 단위에서 자력갱생의 혁명적 기치를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나가며 자체의 기술역량과 경제적 잠재력을 총동원하여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수행의 3년째인 올해 투쟁과업들을 기어이 수행함으로써 경제전선 전반에서 활성화를 열어제낄데 대해언급했다.

 

▲ 4월 9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 모습     © 자주시보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대북제재는 북한이 지구상에서 지도에어서 없어진후에나 해제되는것이다 111 18/04/11 [06:58] 수정 삭제
  미국이 맘대로 풀수잇는 것이 아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해서 훔쳐간 땅을 돌려주면

제재가 풀리는것 과 는 좀 다르지


일본에 수소탄 쏜 북한은 말이야 지구상에서 지도에서 업어진후나
제재가 풀리지

일본열도를 수소탄으로 수장시키겟다고 말하는 북한이기도 하잖니


북ㅎㄴ을 돕겟다 고 나오는곳은 국제금융 은행거래시스템에서 퇴출 시켜버려야하지
웃긴다 111. 시민000 18/04/11 [10:24] 수정 삭제
  111에 전화걸라..어디인가..? 정부기관원임을 이처럼 내세워 댓글하니..
제제의 의미 구나방 18/04/11 [14:56] 수정 삭제
  아니,세계 강자를 누가 어떻게 뭘로 제제 하나? 힘 센 놈을 힘 약한 놈이 제제를 해? 어린애가 웃겠다. 수중탄도미슬잠함가격은 부르는 게 값이라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