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내각 사퇴하라!” 일본 국회 앞 3만명 이상 대규모 집회
일제 A급전범 외손자 극우 아베...부패 혐의로 정치적 위기
편집부
기사입력: 2018/04/15 [00:28]  최종편집: ⓒ 자주시보

최근 사학 스캔들을 둘러싼 일본 재무성의 문서 조작 및 총리 아베 신조 측근의 가케 학원 수의학부 신설 특혜 관여 의혹에 항의하는 대규모 집회가 14일 도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렸다. 이날 낮 열린 집회에는 의사당 정문 앞의 차도가 꽉찰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참가해 아베 총리와 내각의 총사퇴를 요구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고령자와 학생은 물론 어린이의 손을 잡고 나온 부모들의 모습도 보였다. 주최측은 3만명 이상이 집회에 참가했다고 추산했다. 참가자들은 "모든 것을 명확히 밝혀라", "제대로 된 정치를 하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손펫말을 들고 아베 퇴진의 목소리를 높였다.

 

▲ 일본 국회 앞에서 집회를 벌이는 시민들     © 연합뉴스


야당인 입헌민주당의 나가쓰마 아키라 대표대행은 인사말에서 "더이상 아베 내각으로는 사태를 수습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산당의 시이 가즈오 위원장은 "고름을 짜내겠다고 (개혁을) 말했던 아베 총리 자신이 고름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집회 참가자들은 "그렇다"고 호응했다.

두살배기 아이를 안고 집회에 참가한 41세 여성(회사원)은 "공문서 조작을 하는 나라가 법치국가냐. 어린이의 미래를 만드는 것은 어른의 책임이다. 국민의 알권리가 보장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이은 극우 망언과 독재에도 정치적 꼼수로 장기 집권을 이어오며, 일본을 전쟁 가능한 나라로 만들기 위해 준비하던 아베의 위험한 폭주를 일본 시민들의 저항으로 멈출 수 있을지 주목된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일본 의회는 총리를 탄핵하고 일본 검찰은 구속조사 해야지? 111은 구더기 밥 18/04/17 [06:06] 수정 삭제
  공문서위조는 빙산의 일각이겠지. 일본 정치 관료가 누구처럼 미국을 등에 업고 까불었으니 완전 엉망진창인 거지. 미국과 일본이 괜히 망하나? 속은 텅텅 비고 남아있는 것도 썩어 빠져 그렇게 되는 거지. 실속도 없이 겉만 번지르르해 보이지.

미국이고 일본이고 대통령이나 총리부터 말단까지 대가리 속에 든 것은 이쁘고 딸내미나 손주 같은 여중생이나 여고생들과 돌아가며 씩씩거리는 일밖에 없지. 집회에 나오지 않은 사람은 다 그들과 동서지간이니 나오지 않는 거지. 그러니 아베가 아무리 오랫동안 버텨도 그뜩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