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자유한국당 드루킹사건 이용 재집권 발판 마련해 보자는 것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05/02 [18:2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북 노동신문은 2일 집권여당의 <선거부정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불리한 지방자치제선거판세를 역전시켜 재집권의 발판을 마련해 보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 노동신문은 2일 집권여당의 <선거부정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불리한 지방자치제선거판세를 역전시켜 재집권의 발판을 마련해 보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신문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야당패거리들이 일명 <드루킹사건>이라고 하는 집권여당의 <선거부정사건>에 대해 요란하게 떠들어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이미 사건에 대한 특검수사를 요구하는 <법안>이라는 것까지 만들어 <국회>에 제출한 보수야당 것들은 군소정당까지 휘동하여 여당세력을 압박하며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자들은 집권여당이 특검수사를 받아들여야 한다느니, 집권자가 직접 나서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느니 하고 떠들면서 여론의 이목을 여당과 당국에 집중시키기 위해 모지름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현 <정권>의 <정당성>문제를 들고 나와 선거를 앞두고 ‘〈정권〉심판론’에 불을 지펴보려고 발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문은 “그 무슨 현 집권자의 <아들취업특혜의혹>이라는 완전한 사기극을 연출한 것이 다름 아닌 안철수를 비롯한 <국민의 당>안의 권력야심가들이였다는 사실이 입증되자 남조선 각계는 <쓰레기같은자들>, <양심 없는 인간들>이라고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속에 <국민의 당>의 핵심인물들이 정치적 모략을 꾸민 것으로 하여 더불어민주당에 의해 고발당해 줄줄이 검찰당국에 끌려 다니게 되자 바빠 맞은 안철수패거리들은 <고소, 고발취소>놀음을 벌려놓고 사건을 무마시키기 위해 분주탕을 피웠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지금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이 사건에 집권세력이 조직적으로 개입하였을 의혹이 있다느니, 한 여당의원과 <드루킹>이 각별한 사이라는 것이 밝혀졌다느니 하고 법석 떠들어대면서 특검도입소동에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자들은 지난해에 작성되었던 <고소, 고발현황자료>에서 <드루킹>이란 단어나 이름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한사코 집권세력을 걸고들면서 그 무슨 <규탄대회>라는 것까지 벌리는 등 이 문제를 여론화하여 어부지리를 얻기 위해 비열하게 놀아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기에 “이 모든 것이 집권세력을 선거부정세력으로 몰아대여 저들에게로 쏠리는 여론의 눈길을 딴 데로 돌리고 최악의 위기를 모면하며 선거 국면을 전환시켜 불순한 정치적 야망을 실현하려는 교활한 음모책동이라는 것은 더 논할 여지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