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왕이 외교부장 접견 중요한 문제 재확인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05/04 [10:44]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북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월 3일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있는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의동지를 접견했다”고 4일 보도했다. 접견에서는 조중 두 나라 사이의 단결과 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를 전면적으로 계승하고 심화발전 시킬 데 대해서와 들에 대한 폭넓고 깊이 있는 의견교환이 있었다.     

 

북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월 3일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있는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의동지를 접견했다”고 4일 보도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중국외교부 부부장 공현우동지, 우리나라 주재 중화인민공화국 특명전권대사 리진군동지가 함께 참가하였다”며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한달여만에 다시금 상봉한데 대하여 못내 기뻐하시며 반가운 인사를 나누었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이어 왕의동지와 담화를 하시였”으며 “석상에서 왕의동지는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께 보내온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이신 습근평동지(시진핑주석)의 따뜻한 인사를 정중히 전해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이 “사의를 표하시면서 존경하는 습근평동지와 형제적중국인민에게 드리는 자신과 우리 당과 정부와 인민의 뜨거운 인사를 전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 신문은 “접견에서는 조중 두 나라 사이의 단결과 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를 전면적으로 계승하고 심화발전 시킬 데 대해서와 조선반도정세흐름의 발전방향과 전망을 비롯한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한 폭넓고 깊이 있는 의견교환이 있었다”면서 “담화는 시종 동지적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었다”고 말했다.     


또 신문은 “접견에서는 조중 두 나라 사이의 단결과 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를 전면적으로 계승하고 심화발전 시킬 데 대해서와 조선반도정세흐름의 발전방향과 전망을 비롯한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한 폭넓고 깊이 있는 의견교환이 있었다”면서 “담화는 시종 동지적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었다”고 말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왕의동지와 훌륭한 담화를 나누면서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조중의 견해를 재확인하고 의견을 교환한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강조하면서 “왕의동지와 뜨겁게 포옹하시고 작별인사를 나누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왕의동지와 훌륭한 담화를 나누면서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조중의 견해를 재확인하고 의견을 교환한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강조하면서 “왕의동지와 뜨겁게 포옹하시고 작별인사를 나누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 김정은 위원장은 “왕의동지와 훌륭한 담화를 나누면서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조중의 견해를 재확인하고 의견을 교환한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강조하면서 “왕의동지와 뜨겁게 포옹하시고 작별인사를 나누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자주시보가 어려움 속에서도 민족문제 관련 진실만을 보도해올 수 있었던 것은 전적으로 우리 후원인들의 덕입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자주시보 상반기 후원확대운동을 5월 한 달 동안 진행합니다.

앞으로 활동 기자가 늘어날 예정이고 기자들의 장비도 새로 장만해야 하며, 방북취재 등 활동폭을 넓히기 위해서는 후원확대가 절실합니다. 

 

자주시보 운영을 전적으로 후원에 의존하고 있기에 애독자 여러분들의 십시일반 후원만이 자주시보를 강화하는 유일한 길입니다.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후원 바로가기: http://jajusibo.com/newnews/pay_img/jajuilbo_com_cms_support2.html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구더기 밥 18/05/04 [13:47]
북한이 핵 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하는 건 미국의 위협으로 국가 안보를 위해 핵 개발을 한 것이고 핵 개발을 하니 자동차처럼 실험도 하고 시험운전하듯 미사일 시험발사는 당연하다고 지지하고 안보리 등의 제재를 모조리 거부했어야 했는데 미국에 등 떠밀려 동참하면 안 되지.

또한 미국이 중국을 찾아가 북한을 상대로 이이제이 전략을 펼칠 때, 어디다 그런 하수를 두느냐고 호통치고 그런 건 니네 따까리에게나 써먹으라고 했으면 중국을 지지하는 수많은 나라의 확실한 신뢰를 얻었을 것인데, 미국과 대립하기 싫어 물중국 행세를 한 것은 커다란 판단착오다.

그랬다고 해서 미국이 중국을 향한 무역 전쟁이나 훗날 금융 전쟁 또는 군사 전쟁을 일으키지 않는 게 아니다. 천년만년을 내다보고 국가 관계를 유지해야지 뭔 악덕 장사꾼이 설친다고 왔다 갔다 하면 안 되지. 중미 전쟁이 일어났을 때 북한이 중국을 돕는 건 그야말로 하느님의 은총이고 그 반대는 저승사자가 된다.

따라서 중국은 북한에 언제든지 이렇게 말해야 한다. "북한이 미국을 공격하고 싶으면 언제든지 하라. 중국의 일이라 생각하고 군대, 전쟁 물자와 자금 등 모든 지원을 다해 줄 것이다. 언제든지 요청하고 반드시 이겨라." 서로 조약서를 만들어 가지고 있으면 정권교체와 상관없이 더 확실하다. 수정 삭제
오타자 18/05/05 [13:34]
생각이 참 짧은 것 같다. 당장 오늘 앞만 보고 있는 것 같다. 미국은 강대국을 상대로 전쟁해서 이기는 나라가 아니다. 피 한방울 안 흘리고 이기는 나라이다(여기에 북한도 포함되어 버렸지만) 앞으로는 통일한국-미국-러시아, 라는 눈에 보이지 않는 동맹이 존재하고, 미국-일본-호주-인도-(대만) 이라는 눈에 보이는 2중 동맹이 존재할 것이다. 중국은 이미 눈에 안보이는 동맹에 대해서 눈치를 깐 것이다. 그래서 종전선언단계부터 악착같이 끼어들려고 난리인 것이다. 눈에 안보이는 동맹은 2030년경 그 틀을 완벽히 구축한다. 중국은 어마무시한 위협에 노출될 것이다. 어쩌면 나라가 8개로 쪼개질 것이다(이것이 미국의 목표이다) 수를 보려면 적어도 20년, 30년 앞을 보아야 한다. 눈앞만 보면 허상에 당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정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