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위원장, 북미정상회담 훌륭한 미래 건설의 첫걸음 될 것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09:3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5월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폼페어 장관을 접견하고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으며, 만족한 합의를 보았다고 북은 전했다.     © 자주시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폼페오 미 국무장관을 9일 접견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노동신문은 10김정은 동지께서는 59일 우리나라를 방문한 미합중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를 접견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폼페오 장관에게 국무장관 공식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히고 환영하며 기념촬영을 했다.

 

노동신문은 폼페오 장관이 조미수뇌회담 준비를 위하여 우리나라를 방문하였다고 하면서 바쁘신 시간을 내어 만나주신 데 대해 사의를 표하였으며 폼페오 국무장관은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정중히 전달해 드리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듣고,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깊은 관심을 두고 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고 사의를 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폼페오 국무장관과 현재 전 세계의 초미의 관심사로 되고 있는 첨예한 반도 지역 정세에 대한 평가와 견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양국 최고지도부의 입장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다가온 조미 수뇌상봉과 회담이 조선반도의 긍정적인 정세 발전을 추동하고 훌륭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훌륭한 첫걸음을 떼는 역사적인 만남으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 5월 9일 김정은 위원장과 폼페어 장관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는 장면     © 자주시보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적 문제와 해당하는 절차·방법들이 심도 있게 논의되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만족한 합의를 보았다고 노동신문은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반공화국 적대 행위를 감행하여 억류되어 있는 미국인들을 석방해 줄 데 대한 미합중국 대통령의 공식제기를 수락하고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령'으로 특사를 실시하여 송환하도록 했다고 노동신문은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폼페오 국무장관과 훌륭한 회담을 진행하고 만족한 결과를 이룩한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한다.

 

폼페오 장관은 자신들의 평양 방문 기간에 김정은 위원장이 극진한 환대를 베풀어 주고, ‘유익한 회담을 진행하고 충분한 합의를 이룩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으며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 진행을 위해 국무장관으로서 적극 노력할 결심과 의지를 피력했다고 노동신문은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폼페오 국무장관과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며 작별인사를 나누고 따뜻이 배웅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트럼프가 노벨상 수상, 사적 위기 상황 전환, 중간선거나 재선 승리 등에 관심이 있나? 111은 구더기 밥 18/05/10 [13:31] 수정 삭제
  이런 일을 위해 무작정 북핵 문제를 타결하려는 의도가 아니고 그들이 생각하는 진정한 비핵화를 위한 정상회담이라면 앞날이 걱정된다. 모든 나라가 경제발전과 국민의 질 좋은 삶을 원하지만 이 세상에 쉬운 건 하나도 없다. 자유로운 환경에서 북한(조선)의 의지대로 경제발전을 이룰 수 있으리라 믿지만 비핵화를 하고도 미국과 맞짱을 뜰 수 있다면 괜찮고 그렇지 못하다면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여러 약소국을 침략하던 어제의 미국이 오늘의 미국과 달라진 것은 하나도 없다. 오늘 뉴스에는 북한의 모든 핵 개발 기술자 수천 명을 해외로 이주시키고 그간의 핵 실험, 영변 핵 시설과 관련한 데이터를 폐기라는 미국의 요구다. 어제까지의 요구는 핵 프로그램, 핵 무기, 생화학 무기, 장거리 탄도미사일 폐기와 인공위성 탑재 우주 로켓의 발사 역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전쟁을 하려면 이런 무기와 시스템을 가지고 해야 하는데 모조리 다 폐기 처분하고 난 다음에 뭘로 전쟁을 하려는지 궁금하다. 협상 문서를 종이 쪼가리에서 금박으로 바꾸었다는 말도 없고, 북미 정상회담을 한 번은 하고 나가리 시킬 것으로 보이지도 않는다. 7자 회담으로 핵 협상을 완료한 이란도 미국 정부 교체로 파기되었고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 의견은 외관상 리비아 방식과 똑같다.

북한 단독 협상은 복잡함을 피하고 트럼프가 협상 결과를 독차지하겠다는 발상이라 북한이 원하는 이면 합의를 하고 나중에 문제가 되면 북한의 책임으로 하라 했겠지. 이렇게 하면 미국이 나중에 북한을 공격하기도 어렵게 되고 트럼프는 생색내고 북한은 제재에서 벗어날 수 있겠지.

하지만 세상 사람은 어리석지 않고 이런 점에 초점을 두고 끝없이 물고 늘어진다. 트럼프의 사기 협상을 모르는 사람이 없고 그가 자리에서 물러나면 벌떼처럼 일어난다. 북한은 이런 상황도 미리 고려하고 있어야 한다. 똥 마려운 트럼프, 대가리 굴러가는 게 다 보인다.

고르바쵸프 댓글공감하며 18/05/10 [16:52] 수정 삭제
  옛날 고르바쵸프 의 등극이 생각납니다. 절대 망할것 같지않던 소비에트 연방이 지도자 하나 바뀌면서 풍지박산 났더랬죠. 북이 정말 가공할 신무기를 숨겨두고 있는건지 아니면 나라 망조가 들은겐지.. 이해불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