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일침 459]“차이나 패싱?” 쑹타오 부장이 지난해 김정은위원장 만났다면
중국시민
기사입력: 2018/05/12 [14:10]  최종편집: ⓒ 자주시보

 시간과 장소가 두터운 베일에 싸였던 조미(북미) 정상회담이 드디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다고 공포되었다. 폼페이어 미국 중앙정보국 전 국장, 현 국무장관의 2차례 평양을 방문이 장소결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음은 분명하다. 

3월 초 남의 고위급 특사단이 북에 가리라는 게 알려지니,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간첩을 잡아야 하는 국정원이 남북대화를 주관하는 것은 예부터 잘못된 관행”이라고 했고,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국정원장은 대북 비밀 사업의 수장인데 그런 사람이 김정은을 만나고 머리를 숙이는 모습은 국민 자존심을 크게 상하게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이 국민의사를 얼마나 대표하는지 모르겠다만,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뒤 만찬회장에서 서훈 국정원장이 눈물을 훔치는 장면이 널리 보도되었을 때 남의 네티즌들이 감동받았다는 반향을 보였으니, 서 원장의 특사단 참여가 국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지는 않은 것 같다. 

 

한편 미국에서는 비밀사업의 수장인 폼페이어가 조선에 드나들었다 해서 트집을 잡은 사람들이 나온 것 같지 않다. 그리고 한국의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 명인들 그리고 보수인사들도 폼페이어의 방북이 잘못되었다고 비난하거나 어느 나라 국민 자존심을 상하게 한다고 떠들지 않았으니 어쩌면 희한한 현상이다. 한국 보수당, 보수인사들에게는 비판의 화살들이 항상 국내용이어서일까? 미국 앞에 서기만 하면 작아지는 정당과 인간들이 참으로 안쓰럽다. 

널리 알려졌다시피 폼페이어의 제1차 평양방문은 비밀리에 진행되었고 지금도 3월 맟~ 4월 초였으리라고 대략 짐작하는 상황이다. 방문 결속 후 여러 날 지나 트럼프 대통령이 공포한 다음에야 4월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측 예술단을 만났을 때 한 말-- “4월초 정치일정이 복잡하여 시간을 내지 못할것 같아 오늘 늦더라도 평양에 초청한 남측예술단의 공연을 보기 위하여 나왔다”가 복잡한 정치일정이 폼페이어와의 만남을 가리켰으리라는 추측과 분석들이 난무했다. 

폼페이어의 방문을 조선도 미국도 즉각 보도하지 않은 것을 놓고 이러저런 말들이 많았는데, 필자는 미국의 참을성에 조금 놀랐을 뿐 조선의 처사는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예전부터 조선은 중요한 대외활동들을 공개보도하지 않은 사례들을 많이 만들었으니까. 

 

김일성 주석의 37차 중국 방문 중 보도되지 않은 게 다수였던 건 구태여 말할 나위도 없고, 중국의 화궈펑(화국봉) 주석, 후야오방(호요방) 총서기의 조선 방문들도 중조 두 나라가 전혀 거들지 않은 경우들이 있다. 여러 해 지나 김일성 주석이 외국의 중요인사들을 만난 기록영화장면들을 모은 동영상이 조선중앙TV에서 방영되면서 아, 어느 해 어느 달 화궈펑 주석이 조선을 비밀방문했구나 하고 깨달은 중국인들 가운데 필자도 있다. 

3월 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비공식 방문 뒤 중국 외교부 정례 기자회견에서 어느 기자가 비밀방문이냐고 물으니 대변인은 비밀방문이라면 아무런 소식도 알리지 않는다는 취지로 대답했다. 

2103년 초였던가,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아무튼 여러 해 전의 어느 해 초 조선의 김정은 최고지도자가 중국에 왔다는 소문이 베이징에서 돌았다. 후에 확인되지는 않았는데 필자의 소식원은 중조 관계에 밝은 사람이었기에 덮어놓고 무시할 수도 없는 소문이었다. 단 지금까지 공개된 바로는 2018년 3월 말의 방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첫 중국 방문이다. 

두 나라의 합의에 따라 공개보도하지 않은 사례들이 수두룩하기에 필자는 이른바 “차이나 패싱”을 우습게 여겨왔다. 지난 해 10월 중국공산당 19차 전국대표대회 이후 중공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쑹타오 부장이 시진핑 총서기의 특사로서 11월 중순에 조선을 방문했다. 

15일 중국 신화통신과 조선중앙통신이 방문을 예보했다. 

17일 지재룡 중국 주재 조선 대사가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쑹타오 부장을 배웅했고, 쑹 부장은 평양 도착 후 곧 최룡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회동했다. 

18일 쑹타오 부장 일행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이수용과 회담을 진행했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마련한 연회에 참가했다. 

19일 쑹타오 부장 일행은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을 기리는 평양의 우의탑에 꽃바구니를 진정했음이 보도된 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성흥혁명사적지를 참관하고 중국인민지원군렬사능원에 꽃바구니들을 진정하였으며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경의를 표시하였다. 

20일에는 활동 날짜를 밝히지 않은 쑹타오 부장 일행이 만경대혁명학원을 참관하고 또한 류원신발공장 등을 참관하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류원신발공장에 대해서는 통일문화 가꿔가기 34편 “김 위원장이 만족한 신발공장의 속살 보여주는 《너를 선택한다》 (www.jajusibo.com/sub_read.html?uid=39148)을 참조하면 되는데, 최근 중국 중앙TV기자의 현지취재에 의하면 학생용 신발 가격이 조선돈으로 15, 000원, 인민폐 12위안에 맞먹었다니까 한화 2000원을 좀 넘긴다. 축구화는 85, 000원으로서 인민폐 65위안, 한화 10, 000원을 좀 넘긴다. 

▲ 류원신발공장에서 생산한 한화 2000원 대 학생용 신발     © 자주시보,중국시민

 

▲ 류원신발공장에서 생산한 축구화, 84000원으로서 인민페 65위안에 맞먹고 한화 10, 000원을 좀 윗돈다     © 자주시보,중국시민

 

본론으로 돌아와 만경대혁명학원, 류원신발공장 참관 기사가 20일 나온 뒤 특사 일행이 귀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를 놓고 쑹타오 특사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지 못했다는 주장이 파다하게 퍼지면서 “북중 이상기류”를 점치고 “북중 관계 사상 최악”이라고 단언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필자는 만나지 못했을 수도 있고 만났을 수도 있다고 생각해온다. 중국의 공식보도에서는 쑹타오 부장이 “조선노동당 중앙 영도인과 회견 회담을 진행했다(中共中央总书记习近平特使、中央对外联络部部长宋涛于11月17日至20日访问朝鲜,同朝鲜劳动党中央领导人举行会见、会谈。)고 썼으니 여기에는 해석의 여지가 많다. 한국언론들도 지적했듯이 “조선노동당 중앙 영도인”이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가리키는지, 전에 보도된 최룡해, 이수용 부위원장을 말하는지 분명하지 않은 것이다. 

보도된 일정들을 죽 살펴보면 하루하루 꽉 차지 않았음이 알린다. 특히 17일 저녁의 연회 외에는 야간활동이 전혀 없다. 18일, 19일 밤에 쑹타오 부장이 그저 대사관이나 어디에 머무르면서 놀고나 있었을까? 

 

중국의 입장에서는 쑹 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면 굳이 숨길 필요가 별로 없었으나, 조선의 입장에서는 그 시점에서 만남을 공개하면 괜한 후유증들을 남길 가능성이 많았다. 잘 알려졌다시피 조선이 올해에 취한 전환적 조치들은 2018년 1월 1일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로부터 시작되었으니 우선 평창 올림픽에 대한 지지로부터 알려졌다. 만약 2017년 11월에 중국의 미래방향을 정하는 중공 19차 대표대회 직후 중국 최고지도자의 특사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났음이 공개적으로 보도된다면, 금년에 조선이 취한 획기적인 조치들에 대해 “중국의 압력에 굴복했다”는 해석들이 나오기 마련이다. 자주성을 생명으로 여기는 조선으로서는 그런 해석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때문에 조선으로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쑹타오 부장을 만났더라도 만남을 한동안 공개하지 않아야 할 이유가 충분했다. 

 

위에서 중국은 숨길 필요가 별로 없다고 썼는데, 쑹타오 귀국 9일 뒤인 29일 새벽에 조선이 새형의 대륙간탄도로케트(미사일) “화성-15”형을 시험발사한 점을 감안하면, 11월 말부터는 쑹타오- 김정은 만남 여부를 보도하지 않은 게 다행스러울 수밖에 없다. 애매한 보도로 여지를 남겨둔 덕분에 “중국 영향력”에 대한 비난과 조롱을 덜 받게 되지 않았는가. 

중국과 조선의 관계는 시진핑 주석이 지적했다시피 세계적으로 유일무이하고, 그 깊이와 두께는 천박한 자들의 상상을 초월한다. 조선 사이트들에 대한 한국의 차단조치가 최근에 해제되었다니까 흥미 있는 이들에게 조선 사이트들에 가서 김정은 위원장의 3월 말 중국방문 동영상을 자세히 여겨보기를 권한다. 표정분석은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바인데, 중국 방문의 첫 역인 단둥(단동)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맞이하는 쑹타오 부장의 웃음이 단순한 예절차원(중국어로는 커치客气)에서 나왔을까 아니면 재회의 익숙함과 반가움에서 우러나왔을까?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통일 18/05/14 [02:24]
"조선 사이트들에 대한 한국의 차단조치가 최근에 해제되었다니까 흥미 있는 이들에게 조선 사이트들에 가서 김정은 위원장의 3월 말 중국방문 동영상을 자세히 볼수 있더라도" 남쪽의 무지렁이 국민들이 뭘 알겠는가. 무지렁이들은 통일후에, 석탄갱도에 몰아 넣어야 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