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시험장 폐기에 남측 기자 8명 초청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5/15 [16:13]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이 오는 23일부터 예정된 북부 핵시험장 폐기 행사에 남측 통신사 1곳과 방송사 1, 8명의 기자를 초청했다.

 

통일부는 15북측은 오늘 오전 판문점을 통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명의 통지문을 통일부 앞으로 보내왔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통지문에서 “523일부터 25일 사이 진행되는 북부 핵시험장 폐기의식에 남측 1개 통신사와 1개 방송사의 기자를 각각 4명씩 초청한다고 알렸다.

 

초청받은 기자들은 중국주재 북 대사관에서 사증을 발급받고, 22일 베이징에서 출발하는 전용기에 다른 외국기자들과 함께 탑승해 원산 갈마공항에 도착해야 한다고 북측은 통지했다.

 

원산에서 숙소 및 기자센터를 이용할 수 있으며, 원산에서 북부 핵시험장까지 열차로 이동해 현지 취재촬영 후 원산 기자센터를 이용한 뒤 26일이나 27일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전용기로 귀환한다고 알려왔다.

 

북측은 여비와 체류비, 통신비 등의 비용은 초청받은 기자들이 부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tlals000 18/05/15 [17:15]
국제적,상식적으로 용납안되는 엄청난 결단을 척척하면서 당당 공개하는 북의 태세에 우린 어떻게 대응할것인가? 박수만 칠일인지?피땀나는 상응대책에 잠못자는 우리의 나날아닌가? 이상한 트럼프와 협상대결하는 북은 과연 잠이 올까? 국회정상화에 골몰하는 밴댕이정치권은 언제 정신들건가? 수정 삭제
tllas234 18/05/16 [08:04]
핵시설폭파등 북의 큰 결단에 '거, 잘하네..' 박수나치며..이참에 북에 뭐 돈벌이없..? 구경하며, 미군은 내몰라라,엿먹..하며 F22 공격훈련 계속에다, 일개참사 태영호를 모셔다가 미군몰아내려 수작떤다며 떠들어대니 북당국은 끓지않겠는가? 과연 진정으로 남북평화하자는건지 의심안들면 그게 더 이상한 일 아니겠는가? 북은 운명으로 대하는데 우린 아니면말고..하며 상대하니 잘될것인가? 걱정되네..계속...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