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북녘 어머니의 절규를 못 느낀다면 사람이 아니다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5/15 [18:10]  최종편집: ⓒ 자주시보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나온 북여종업원 3명의 대담 장면을 보면 북녘의 어머니의 모습을 보는 순간 다들 눈물을 참지 못했다. 

 

'2년만에 너무 많이 늙으셨다'면서 바로 자신에 대한 걱정 때문에 그렇게 늙으신 것 같다고 바로 목이 메었다. 

곁에 있던 두 명도 눈물을 참을 수 없는지 연신 휴지를 꺼내 눈으로 가졌갔다. 모두 한결같이 자신들이 잘 있다는 소식만이라도 부모들에게 전해줄 수 있으면 좋겠다며 그렇게 애닯게 울었다.

 

▲ 자신의 딸이 납치되었다며 통곡을 터트리고 있는 서경아 양의 부모    ©자주시보

 

그 장면을 보고도 가슴 아픔을 느끼지 못했다면 과연 사람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동물과 달리 사람이 숭고한 존재로 되는 이유가 어디에 있는가. 자신의 생존본능만으로 사는 존재가 아니라 타인의 아픔을 자신의 아픔으로 느낄 수 있어 서로를 아프게 하지 않고 서로를 아껴주며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사회적 존재이기 때문이 아닌가. 

 

본지에서는 이 사건이 터졌을 때부터 온갖 탄압을 무릅쓰고 북여종원 부모들의 위임장이 필요하다는 민변의 요청을 보도하여 북녘 가족들이 민변 변호인들에게 모든 구제활동을 위임한다는 위임장이 전달될 수 있게 했으며 인신구제청구를 위한 부모의 요청서도 법원이 요구하는 조건을 만족시키기 위해 몇차례나 더 보도하여 결국 민변이 받을 수 있게 하는 등 온갖 노력을 다 했었다. 

북 여성들이 공안기관의 탄압에 단식으로 저항하다 잘못되었다는 소문 등이 보도되어 북녘의 부모들이 통곡하며 쓰러지는 모습이 너무나 가슴아팠기 때문이다. 

 

http://www.jajusibo.com/sub_read.html?uid=27628

 

실제 우려했던 일들이 생겨났다. 사랑하는 딸자식이 얼마나 걱정이 되었던지 식음을 전폐한 부모도 있었고 급기야 걱정으로 몸져 누워 영영 눈을 감은 부모도 생겨났다.

북녘의 부모들의 바람은 아주 간단하다. 일단 딸자식이 잘 지내는지만 알려달라는 것이다. 

절대로 조국을 배반할 딸이 아니지만 정말 남쪽으로 귀순하겠다면 남녘으로 보내주겠으니 한번이라도 만나서 딸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것이다. 부모들이 남녘으로 올 수도 있고 판문점에서 만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박근혜 정부는 이런 애절한 북녘 부모들의 요구를 모조리 묵살했다. 당시 법기관에서도 민변이 낸 인신구제신청도 실익이 없다느니 하는 말도 안 되는 이유를 운운하며 각하하였다. 북녘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번연히 알고 있으면서도 그들은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그랬다. 

 

이번 jtbc 보도를 보니 왜 그랬는지 알 수 있었다. 

납치를 해왔기 때문에 부모들에게 보여줄 수 없었던 것이다. 그 납치극을 숨기기 위해 정부에서 법기관 담당자들을 갖은 수단과 방법으로 압박을 가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jtbc 보도 이후 통일부에서 재조사를 한다고 했으니 지켜볼 것이다. 만약 이런 북녘 부모와 당사자 처녀들의 이 애닯은 눈물을 이 문재인 정부에서는 외면하지 않으리라 믿는다. 인권을 가장 중시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공안기과 통일부에서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믿는다. 비록 부끄러운 일이라고 해도 인권과 관련된 일은 올바로 진실을 밝히고 바로잡아야 참다운 국가기관의 모습이다. 그래야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세금도 잘 내고 마음 놓고 살 수 있지 않겠는가.

 

▲ 민족통신에서 다시 정확하게 수정한 12명 북 여종업원 사진과 이름     ©자주시보, 민족통신

 

급하다.

미주 민족통신이라는 언론에 한 명의 여종업원이 공안기관에 단식 저항을 하다 장렬히 희생되었고 또 다른 한 명은 정신질환에 걸렸다는 보도가 나온 적이 있다. 그래서 북녘의 부모들은 당장 딸들이 건강하게 살아있는지라도 알려달라고 저렇게 애가 타는 것이다. 

 

이 안위여부라도 문재인 정부는 당장 밝혀야 할 것이다. 이미 북의 부모들이 자신 딸들의 얼굴도 다 밝혔다. 처녀들의 얼굴을 알리면 가족들이 불이익을 당하네 어쩌네 하는 말은 아예 말도 되지 않는다. 당장 처녀들을 방송국에 다 데려다놓고 부모들에게 자신들이 잘 살고 있다는 소식만이라도 전할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납치주모자들을 반드시 처벌하여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며 피해자들을 북으로 돌려보내고 성근한 피해배상도 해주어야 할 것이다. 

 

국민과 역사는 문재인 정부의 결단을 지켜 볼 것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 대홍단 18/05/15 [18:57] 수정 삭제
  국민과 역사는 문재인 정부의 처신을 지켜 볼 것이다.
깝제는 6월항쟁때도 구데타를 선동하던 놈 김삿갓 18/05/15 [19:07] 수정 삭제
  김진태란놈과 좃갑제란놈이 피납북녘여성들을 돌려보내면 졍권바뀐후 문재인을 사형에 처한다고 협박하고있다.이 악당들이 지금 뭘믿고 날치고있는가? 군빠리들이 구데타를 일으켜 팟쇼광풍의 피바람을 이르키자고 음모하고있는것같다....철저히 파해쳐 촛불민중의 이름으로 살처분해야 할것같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