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노조, 이마트의 노조탄압 폭로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5/15 [23:5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신세계이마트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폭로대회가 열렸다. (사진 : 마트노조)     © 편집국

 

마트산업노동조합을 비롯한 10여개의 단체로 구성된 대형마트 고객·노동자 생명 안전과 노조활동 보장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15일 서울 정동 카페 산다미아노에서 연이은 신세계이마트의 노동자 사망사고, 안전무시, 노조탄압 폭로대회를 개최하고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특별근로감독을 신청했다.

 

시민대책위가 특별근로감독을 신청한 이유 중 하나는 2013년에 공개된 노조파괴 문건에 따라 이마트 노조파괴 공작이 이루어지고 있고, 이것이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이유는 연이은 사망사고가 이마트 사업장 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봤을 때 안전보건관리가 미흡하다는 것이다. 지난 328일 이마트 다산점에서 무빙워크를 수리하던 하청업체 청년노동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데 이어 31일 이마트 구로점에서 계산대 업무를 보던 직원이 쓰러져 사망한 바 있다.

 

이마트는 2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이후 410일 재발방지대책 안전관리 매뉴얼을 발표했다. 마트노조에 따르면 노조가 이를 토대로 510일부터 11일까지 사원 500명에게 안전교육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월 안전교육을 받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아니요답변이 응답자 492명 중 330명에 달했다. 안전교육을 받지 않고 교육 참석 서명 요청을 받은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 487명 중 356명이나 됐다. 마트에서는 안전교육을 한 달에 한번, 한 시간 이상 실시하도록 되어 있다.

 

▲ '폭로대회' 참가자들의 모습. (사진 : 마트노조)     © 편집국

 

<현장언론 민플러스>보도에 따르면 이마트지부 전수찬 위원장은 안전교육을 진행하지 않고 1년 치 안전교육에 대한 서명을 강요했다는 제보 문자도 있었으며 이마트 한 점포의 안전관리자가 본사의 안전점검이 곧 있을 예정이니 안전교육 서명을 할 수 있도록 사원들을 독려해 달라내용의 메일도 있다고 폭로했다.

 

또한 전 위원장은 “2013년 공개된 이마트 노조탄압 문건대로 이마트 노조탄압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노조가 설립되면 노조 간부들과 친한 동료들을 만나 노조 가입 여부를 확인해 노조 탈퇴를 회유, 협박하고 탈퇴한 간부와 조합원을 이용해 집단 탈퇴를 유도하고 탈퇴하지 않는 간부와 조합원에게는 다른 업무로 발령을 내 동료들과 격리시키고 정당한 조합활동과 일상적인 활동을 문제 삼아 징계하는 등의 일이 여전히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전 위원장은 2011년 작성된 이마트 복수노조 대응전략 문건에는 노사협의회를 이용해 노동조합을 음해하고, 반노조 여론을 형성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면서 최근 노사협의회가 노조를 비난하는 문자를 발송하거나 노조의 추모행동을 폭력집단 행위로 매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폭로대회를 마무리하며 신세계이마트 노동자 죽음에 대한 정용진 부회장의 사과, 상시적 안전관리업무에 대한 외주화 중단, 안전관리 매뉴얼 수립 및 안전관리 시스템 보완, 노조탄압 중단, 추모 노동자에 대한 고발 취하, 노동부의 신세계이마트 안전 매뉴얼과 관련 법 준수 여부 철저 조사 및 처벌, 대형마트 내 일하는 모든 노동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책임을 매장 운영하는 사업주에게 부여 등 7가지 요구안을 발표했다.

 

▲ 마트노조는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이마트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신청했다. (사진 : 마트노조)     © 편집국

 

나아가 마트노조는 폭로대회 직후 오후 1시 고용노동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이마트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특별감독을 신청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