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여종업원 송환도 미국이 막고 있는 것 아닌가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5/19 [04: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미국은 여전히 북을 모르고 있다. 비극이다. 그래서 한반도는 여전히 전쟁 위기가 고조되어가고 있는 것이다. 

 

B-52폭격기와 F-22랩터까지 동원하여 지금도 버젓이 대북공중타격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것만 봐도 그것을 잘 알 수 있다. 그렇게 해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북이 참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점이 참으로 우려스럽다.

 

위기는 곧 대화의 계기가 될 수 있고 반대로 잘 나가던 대화가 깨지면 급격한 전쟁위기가 찾아오게 된다. 북미정상회담이 논의되던 연초에 미국에서도 많은 전문가와 언론들이 북미정상회담이 깨지면 결국 급격한 전쟁국면으로 빠져들게 될 우려가 많았었다. 틀리지 않은 분석이라고 본다. 

 

대화를 하기로 했으면 깨지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북은 조건 없이 미국인 간첩도 석방시키고 핵시험장도 폐기하는 과정에 들어섰다. 그렇게 대화의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대북제재 철회나 최소한 완화조치를 취하지는 못할망정 존 볼턴을 내세워 날이면 날마다 대북압박을 가하고도 북이 참고 대화에 나올 것으로 생각했다면 미국은 정말 북을 모르고 있는 것이다.

 

친미 자유한국당이 태영호를 국회에 끌어다가 북 수뇌부를 공격하는 분탕질을 하는 것을 미국이 두고만 보고 있지 않았던가. 미국이 못하게 하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는 일 아닌가.

 

또 인권을 무엇보다 소중히 여기는 인권변호사 출신 우리 문재인 대통령이 JTBC 보도와 KBS와 허강일의 대담으로 만천하에 드러난 12명 북 여종업원 납치 사건과 탈북 브로커들에게 속아서 끌려왔다는 김련희 북녘동포의 간절한 송환요구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이 과연 미국의 의도와 무관한 일이겠는가.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행적을 놓고 보면 대노해서 당장 북으로 돌려보내라고 했어야 할 일인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미국이 손을 못대게 차단하고 있는 것 아닌가.

 

▲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2017년 12월 14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부가 납치됐다고 주장하는 전 북한식당 여종업원들과의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만나지 못했다.     ©

 

그 부모들이 생사조차 몰라 걱정으로 하루가 다르게 건강이 악화되다 못해 세상을 뜨는 부모까지 나오고 있는데, 도대체 북과 협상용으로 삼을 재료가 따로 있지 12명 여종업원도 협상용으로 써먹기 위해 한국정부가 손을 못대게 하고 있는 것 아닌가. 

 

2017년 12월 16일 미국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같은 달 14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 정부가 납치됐다고 주장하는 전 북한식당 여종업원들과의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퀸타나 특별보고관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그렇게 특별히 조사할 내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억지로 중립적인 입장을 보이느라고 그렇게 애를 쓰시는 것 같은데, 소용도 없고 의미도 없습니다.”라며 이해할 수 없다며 는 반응을 보였고 결국 만남은 무산되었다.

이것이 과연 미국의 의지와 무관할 수 있는가. 유엔은 사실상 미국이 좌지우지하고 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이런 미국의 도덕성, 이런 자세로는 북과 대화를 해도 과연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설령 북미정상회담에서 무엇을 합의해도 과연 이행이 될 수 있을지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북이 강경하게 나온 이유가 바로 이런 점에 있다고 본다. 미국은 북에 대해 더 공부해야 한다. 권모술수나 무슨 거래로는 절대로 북과의 문제를 풀 수 없다. 오직 진정성과 진심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본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김삿갓 18/05/19 [05:01]
이창기기자의 주장, 전적으로 옳다....미국이 막고있는것이다... 이런 사악한 트럼프와 무슨대화?....북이 핵폐기하면 트럼프는 1년쯤후 북에 무력침공, 북을 점령하고 북지도부를 소탕할것이다.....존 볼튼놈이 악인이지만 솔직하다.... 수정 삭제
선감자 18/05/19 [06:42]
솔직히 그는 한반도 한민족을 융합 선도해 나갈 인물로서는 적합하지 못한 겁많고 순박하며 동가숙 서가숙 귀가 얘리고 강자에게 순응하면서도 독선적인 기질이 농후한 아리송한 인물이라고 판단된다 그가 용인한 주요 인물들은 대다수 보수성향의 기회주의자들이었으며 소신이나 정의감이 높은 인사들은 별로없다 아무리 상전앞이라고 해도 방명록에 "대한미국 대통령"이라고 기술한 진의도 아리송 하지만 천인공노할 유인납치 어린 소녀들과 김연희씨를 당당하게 돌려보내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하는 어리버리 어벙쩡한 자세는 목불인견이 아닐 수 없다 속절없이 흐르는 세월 속에 대한미국의 국민에 속해야만 하는 민들의 고뇌와 한숨 소리는 높아간다 수정 삭제
유토피아 18/05/19 [07:00]
북여종업원에게 오만제물로 다받쳐가면서 유혹하고 북한에 못가도록 막고있을것이다 수정 삭제
tjswk 18/05/19 [07:13]
정부가 북한당국과 뭘 하겠다고 세계에 공표하고 후속정책을 추진하는데..웬 해외공금 횡령한놈이 여기와 북 욕해대니..국회에까지모신다. 정신나간 국회...정부정책을 짓뭉개며 한국과 북한 미래에 아무쓸모없는,아니 암으로클 쓰레기 한놈으로 민주국가 정부지도자,정책이 흔들거린다면..이거 정신이 정말 잘못돌아간 동네아닌가? 국가가 나아갈 옳바른 길이라고 믿는 정책에 걸림돌이된다면..제거하거나,보내거나 뭐 해야잖는가? 흔들리며 피지않는 꽃이있으랴..인가? 전직은 자리먹겠다고 수백명 광주시민 없애는 나라인데...그깟 한.. 수정 삭제
이런미국과 18/05/19 [18:31]
대화하고 협상해본들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지금 미국이 어떻게 행동하고 있는지 보면 답이 나오는 것이다.
다른 나라들과 한 약속,과거 북과 했던 약속을 미제가 지킨 적이 있던가..
행동을 보면 알 수 있다..말이 중요한 것도 아니고 협정문 그깟게 무슨 소용인가.
오늘 했던 굳은 약속도 그저 물위에 쓴 글씨와 같은 것이다.미제는 그렇다.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다는 말이 있지 않은가..
무슨 핑계를 대든 꼬투리를 잡든 다 만들어내는 게 과거의 , 현재의 미국이다.
믿을 수 없다.그리고 믿어서도 안된다.....
절대로.인간으로 치면 그냥 사이코패스
수정 삭제
간첩까지 18/05/19 [18:42]
남한도 미제도 화답을 못하고 있습니다. 그만한 아량도 의지도 없으니까... 미국이 막고 있지요. 미국이 개입안하는 일은 없다고 봅니다.이 남한땅에서 이럴 때 대통령의 역할이 너무너무 중요한데.... 수정 삭제
선비의 자세 18/05/20 [13:37]
문대통령은 하는척 가늠하지말고 심신을 다해 북을 믿고 민족의 혼(混)을 위해 일해야할것이다. 지도자의 자리가 하는척하는 자리인가 말이야. 아무리 타인들이 가로막아도 열쇠는 당신이 가지고 있지않은가? 국민들은 모두 지켜보고 있다. 역사에 남길 당신 흔적을.. 수정 삭제
홍길동 18/05/23 [15:00]
들리는 소문엔 셋이 뭐 어쩌구저쩌구 하니 나머지만 보낼 수도 없....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