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代 적극투표층 30.5%나 확 늘어 노인층과 비슷...‘극우 궤멸?’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5/26 [05:37]  최종편집: ⓒ 자주시보

 

24일로 6·13 지방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반드시 투표에 참여하겠다는 적극 투표층 면에서도 자유한국당 등 극우 진영에 비해 민주당 및 진보진영이 확연히 우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통적 자한당 지지세력인 극우층 및 60대 이상의 유권자들이 4·13 총선에서 투표를 포기하려는 기류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야권 지지층에서는 지난 19대 총선에 비해 적극적 투표 분위기가 강해 이번 총선에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 ‘분노 투표’가 이뤄질 조짐이 포착되고 있다. 

 

24일 발표된 중앙선관위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17일 벌인 유권자 의식조사 결과를 보면,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힌 30대 적극 투표층(75.7%)은 60대 이상(77.7%)과 비슷한 수준까지 상승했다.  

4년 전인 제6회 지방선거를 앞두고 실시한 같은 조사에선 30대 적극 투표층이 45.2%로 19∼29세(43.9%)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으나, 이번에는 40대(71.0%)와 50대(72.7%)보다 높았다. 반면 60대 이상은 4년 전에 비해 3.0%포인트 상승하는 등 적극 투표층 비율에 큰 변화가 없었다.

 

적극 투표층이 4년 전인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당시에 비해 15.1%포인트 늘었는데, 그중 민주당 친화적이고 진보성향이 강한 30대는 30.5%포인트 폭증한 반면, 자한당 친화적이고 극우성향인 60대 이상은 3.0%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또 투표 참여 의향을 물은 결과,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70.9%로 집계돼 6회 지방선거 당시(55.8%)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적극 투표층은 19~29세 54.3%, 30대 75.7%, 40대 71.0%, 50대 72.7%, 60대 75.6%, 70세 이상 80.0% 등이었다.

 

적극 투표층 증가 폭을 6회 지방선거 당시와 비교하면 30대가 30.5%포인트(45.2%→75.7%)로 가장 컸고 40대가 16.7%포인트(54.3%→71.0%)로 뒤를 이었다. 반면 60대 이상의 적극 투표층은 3.0%포인트(74.7%→77.7%)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4년 전 29.5%포인트에 달했던 60대 이상과 30대의 적극 투표층 격차가 이번엔 2.0%포인트 차로 줄어들었다.

 

 

30대는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이 50%대에 그쳐온 점을 감안하면, 이들의 결집은 이번 선거 결과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30대와 40대 적극 투표층이 폭증한 반면 60대 이상은 소폭 늘어나는 데 그쳤기 때문이다. 이는 특별한 외생변수가 없는 한 2016년 국회의원 총선거와 2017년 대통령 선거에 패했던 극우 진영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참패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의미로, 극우 궤멸의 지방선거 결과가 예상 되기도 한다.

 

실제로 자한당은 쪼그라든 당세를 반영하듯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선거에 후보를 내지 못했다.

 

최순실의 조종으로 국정농단을 벌리다 구속된 박근혜를 보면서 민주당 및 진보진영 지지로 기울며, ‘극우 응징적’ 투표 성향을 보인 30·40대가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사실상의 승패를 좌우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극우 성향을 보이는 60대 이상 유권자가 상대적으로 적극 투표층 상승 폭이 작은 것은 박근혜 탄핵과 극우 분열, 계파싸움과 홍준표 류의 막말 등 그들의 정치 행태에 대한 실망이 작용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