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최저임금 개악 ‘문 대통령 거부권 행사 촉구’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5/30 [01:0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중당이 국회의 '최저임금삭감법'에 대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촉구했다.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민중당 김창한 상임공동대표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저임금법개악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촉구하며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김 대표는 “‘최저임금삭감법통과로 청소노동자, 아르바이트생, 마트노동자, 학교 비정규직, 아파트 경비원 등 600만 최저임금 노동자들과 그 가족들은 심각한 생존권의 위협을 받게 되었다.앞으로 매년 최저임금이 올라도 실질 임금은 오르지 않는 처지에 내몰리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최저임금법 개악안의 통과는 촛불혁명에 대한 배신이라며 국회 스스로 반동국회, 여야담합 적폐국회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 청와대 앞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한 김창한 민중당 상임공동대표.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김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저임금법 개악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공약인 소득주도성장의 파기다. 최저임금 1만원 보장,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다이에 정면으로 맞서는 국회에서의 최저임금삭감법에 대해 거부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정태흥 민중당 정책위의장은 민중당은 당원의 60%가 비정규직 노동자이고, 한 달에 165만원 정도를 버는 분들이라며 이들이 가장 오랜 시간 일을 하고 있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렇게 열심히 일한 사람들의 꿈을 꺾지는 말아 달라며 국회의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촉구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