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점관리대책 중단! 노량진수산시장 상인 생존권 보장!”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6/08 [00:3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노점상들이 서울시의 '노점관리대책' 폐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 : 민주노련 / 재인용 : 현장언론 민플러스)     © 편집국

 

노점상들이 6.13지방선거를 1주일 여 앞두고 선거만 끝나면 각 지자체와 노점상 및 도시빈민들이 갈등이 빚어지는 반복되는 현상이 아닌 당당한 사회의 구성원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서울시와의 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민주노련)7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점관리대책 중단과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했다.

 

서울시 노점관리대책은 2013년 서울시가 규제와 단속 위주가 아닌 노점상 관리정책 수립을 명분으로 구성한 거리가게 상생정책자문단회의(상생자문회의)’에서 추진해 온 노점상 관련 대책을 말한다. 민주노련은 이를 노점상 말살정책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최영찬 민주노련 위원장은 여는 말을 통해 서울시와 진정성 있는 대화를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서울시는 상생이라는 이름으로 노점상들을 옥죄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서울시의 노점관리대책에 대해 서울시의 상생자문회의가 실제 지역에서 일어나는 강제철거를 막을 수도 없을뿐더러 노점상은 배제된 채 몇몇 전문가들이 모여 현안을 논의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련은 당시 수천명의 (청계천)노점상들은 서울시와 협의해 서울풍물시장에 입주했지만 그들은 결국 고사됐고 서울시에서 대표적인 노점상 상생 사례라며 자화자찬하는 신촌 연세로, 노량진 컵밥거리는 노점상들에게는 죽음의 거리로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또한 민주노련은 2년 넘게 상인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수협의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사업 문제 해결에 서울시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사업 반대위원회 관계자는 노량진 수산시장은 서울시가 개설한 공영도매시장, 즉 이익이 나면 안 되는 곳이라며, 시민들에게 값싼 수산물을 공급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그럼에도 서울시가 직접관리를 해야 함에도 이익단체인 수협에 관리권을 넘긴 것공영부지인 노량진수산시장 부지를 수협의 사적부지로 만든 것이 문제라며 서울시가 책임을 지고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