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기발랄함으로 자유한국당과 맞짱 뜬 민중당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11:2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변은헤 민중당 송파구을 국회의원 후보의 현수막, 김문수 서울시장 현수막 바로 아래 댓글 형식으로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게시했다. 김문수 시장후보 현수막은 며칠 뒤에 자취르 감췄다고 한다. [사진출처-변은혜선본]     

 

613일 지방선거 하루 전이다.

 

이번 지방선거 결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에 힘입어 더불어민주당이 좋은 결과를 낼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이번 지방선거에서 눈여겨 보아야 할 것은 자유한국당이 어떤 성적표를 받느냐이다.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으로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하락했고, 2018년 들어서서는 한반도에 불어오는 평화통일의 기운을 유독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막말 등으로 지지율은 급속히 떨어졌다. 그래서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기반이라 할 수 있는 대구경북지역에서도 유권자들에게 냉대를 받고 있다.

 

특히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국민들의 냉랭한 반응과 자유한국당 안에서도 비판이 있어 선거 지원유세를 잠시 중단했다 선거 막판에 서울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지역인 노원과 송파 등에서 지원유세를 했지만 역시 반응은 차가웠다. 부산지역 지원유세에도 자유한국당 심판을 외치는 민중당 후보들과 선거운동원들과 맞닥뜨려야 했다.

 

지방선거 운동기간 내내 판문점 선언 이행, 적폐세력 청산의 구호를 들고 민중당의 후보들은 선거운동을 펼쳤다. 민중당 후보들은 특히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판을 강하게 하면서도 참신한 현수막으로 유권자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민중당 청년후보들의 재기발랄한 현수막을 모아봤다.

 

대한민국의 정치가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진보정당들이 국회와 지방자치에서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중당, 녹색당, 노동당 후보들이 좋은 결과를 있기를 바란다.

 

▲ 가로로 길게 '자유한국당 퇴출' 구호로 만든 현수막. 김성일 민중당 강북구의회 후보의 선거현수막[사진출처-김성일 후보]     

 

▲ 적폐청산, 자유한국당 퇴출의 현수막을 만든 정종성 민중당 성북구의원 후보 [사진출처-정종성후보]     

 

▲ 6월 13일은 대청소의 날이라고 현수막을 건 김지영 민중당 마포구의원 후보 현수막 [사진출처-김지영 후보]     

 

▲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는 박대윤 민중당 영등포구의원 후보 [사진출처-박대윤 후보]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부산 유세에 맞짱 뜬 고서연 민중당 후보 [사진출처-고서연 후보]     

 

▲ 판문점 선언 이행의 내용을 재미있게 표현한 유정숙 민중당 안산시의원 후보 [사진출처-유정숙 후보]    

 

▲ 천창영 서울 도봉구의원 후보의 현수막. 민중당 후보들은 안산지역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416생명안전공원 건립에 반대하는 공약을 걸자, 안산시 전역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곳곳에 게재했다. [사진출처-천창영후보]     

 

▲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기반이라 할 수 있는 대구지역에서도 자유한구당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게시했다. 조석원 민중당 대구광역시의원 후보 [사진출처-조석원 후보]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