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업무 오찬 시작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12:48]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북미정상회담이 단독회담, 확대정상회담이 끝난고 업무오찬이 시작되었다. [사진출처-방송화면 캡쳐]     ©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는 듯하다.

 

103분쯤(우리나라 시간) 만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회담을 45분간 진행한 뒤에 확대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북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통역이 배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통역이 배석했다.

 

▲ 북미정상회담이 확대정상회담에 이어 업무오찬이 시작되었다. [사진출처-방송화면 캡쳐]     

 

확대정상회담이 끝나고 1230분 즈음(우리나라 시간) 업무 오찬이 시작되었다.

 

정상회담의 일정이 끝난 뒤에는 오후 5시경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있을 예정이라고 알려지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