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아 북동부에서 미군전투기의 공습으로 다수 민간인 사망
수리아 하사까 지방에서 미군기 공습으로 민간인 사상자 다수 발생
번역, 기사 이용섭 기자
기사입력: 2018/06/13 [09:29]  최종편집: ⓒ 자주시보

수리아 북동부에서 미군전투기의 공습으로 다수 민간인 사망

 

본지에서 지난 6월 7일에 미국 주도의 연합군(미군) 전투기들이 수리아 하사까 지방 알-샤다디 동쪽 민간인 거주지를 공중폭격하여 20명의 민간인들이 죽었으며, 남동부의 제이브 하다즈 마을에 폭탄공격에 의해 한 가족 8명이 사망하였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하였다.

 

하지만 미군은 몆 일이 안 되어 또 다시 해당 지역을 공습을 하여 많은 무고한 민간인들을 학살하였다. 아래 이란의 파르스 통신의 보도를 보면 공습은 6월 12일에 이루어졌으며, 희생자들 대부분은 힘이 없는 어린 아이와 여성들이었다. 참으로 천인공로 할 일이 아닐 수 없다.

 

자신들의 세계패권전략을 달성하기 위해 수리아를 전쟁마당으로 빠뜨려놓고, 자신들의 주구들인 테러분자들과 소위 반군이라 일컬어지는 고용병· 돌격대들이 수리아 정부군과 러시아 이란의 지원군에 의해 괴멸 직전에 빠지자 아예 대놓고 직접적으로 전투기를 동원하여 수리아 민간인 거주지역들을 무자비하게 공중폭격하고 있다.

 

미국은 현재 세계사 속에서 마치나 자신들이 평화와 안전 그리고 모든 나라들의 안녕을 꾀하고 수호하는 수호천사인양 자신들이 소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거대 언론을 통하여 선선선동하면서 온 누리 인민들을 속이면서 기만하고 있다.

 

미국과 그 서방연합세력들이 테러집단이 위기에 빠졌을 때 수리아 민간인 거주지역들과 도로, 식수원, 병원, 학교 등 사회간접자본시설을 전투기를 동원하여 무차별적으로 폭격을 하는 것은 수리아 인민들을 수리아 정부군과 유리시키기 위해서이며, 더 나아가 수리아 인민들이 수리아정부를 극도로 증오를 하게 하려는 것이다.

 

또한 자신들이 지원하는 테러집단과 반정부군들을 위기에서 구하여 흐트러진 전열을 재정비하여 수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를 상대로 강력하게 전쟁을 지속하게 하기 위함이다. 그리하여 힘이 빠진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를 전복시키고 궁극적으로 중동에서 아버지 아사드 정부 때부터 강력한 반미의 보루로 우뚝 서 있는 수리아를 완전히 붕괴시켜 자신들이 장악하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미국과 그 서방연합세력들은 수리아 민간인들이 거주하는 주거지와 현대 사회에서 인민들의 삶에 없어서는 안 될 사회간접자본시설들을 무차별적으로 공습하여  파괴하고 있는 것이다.

 

악마들이 따로 없다. 자신들이 전쟁을 일으키게 사주하고, 또 수리아민간인 거주지역들을 무차별적으로 공습하여 파괴함으로서 더 이상 자신들이 나고 자란 고향땅에서 살 수 없게된 수리아 인민들 수백만 명이 난민이 되어 세계 각국을 떠돌면서 통한의 세월을 보내고 있는 끔찍한 인도주의 대재앙을 수리아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의 정책실패 즉 독재정치로 인해 발생한 것처럼 거짓 선전선동을 하고 있다..

 

반면 미국과 서방연합세력들은 수리아에서 발생하는 대량 난민사태가 마치나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끔찍한 일당독재를 하기에 빚어지고 있는 것처럼 소위 인도주의지원단체의 간판을 썼거나 인권기구의 탈을 쓴 단체들의 입을 빌어 자신들이 소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거대 언론들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을 악마화” 시키면서 온 누리 인민들을 세뇌시키며 우롱하고 있다.

 

우리는 미국과 서방연합세력들의 이와 같은 교활하고 악랄한 선전선동에 결코 부화뇌동해서는 안 될 것이며 두 눈 부릅뜨고 주시하면서 우리가 남과 북 해외의 우리 민족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 지를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다.

 

-----번역문 전문-----


2018년 6월 12일, 4시 13분

수리아 북동부에서 미군 전투기들의 공습으로 여러 명의 민간인 사망

▲ 미국과 서방연합세력들은 중동에서 강력한 반미 반서방진영에 서 있는 수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를 전복시키고 수리아는 정복하기 위해 아직까지도 전투기를 동원하여 수리아 민간인 거주지역들을 무차별적으로 무자비하게 폭격을 가하고 있다. 전투기들은 민간인 거주지역들 뿐 아니라 현대인들에게 없어서는 삶을 유지할 수 없는 사회간접자본과 그 시설들을 무차별적으로 공습을 하여 파괴하고 있다.     ©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테헤란 (파르스통신)- 화요일에 하사까 남쪽 민간인 거주지역에 대한 미군 주도의 연합군 전투기들의 공습에 의해 12명의 민간인이 사망을 하였으며 그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부상을 당하였다. 이는 지난 24시간 동안 미군 전투기에 의한 무고한 민간인들이 대학살을 당한 두 번째 기록으로 되었다.


그 전투기들은 하사까 남쪽의 탈 알-사이에르 마을의 민간인 거주지역을 폭격하였으며, 12명의 마을 주민들이 죽었고 한 가족 가운데 두 명 이상이 부상을 당하였다.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은 지난 월요일 미군 전투기들이 알-샤다디 지역 남동쪽의 코웨이베라흐의 마을에 있는 학교를 폭격하여 이라크 피난민 18명이 죽었다는 사실을 오늘 이른 시간에 알린 지역 소식통의 말을 인용하여 보도하였다.

더 나아가 사나통신은 희생자 대부분이 어린 아이와 여성들이라고 전하였다.

 


-----원문 전문-----

 

Tue Jun 12, 2018 4:13

More Civilians Killed in US Air Raid in Northeastern Syria

▲ 미국과 서방연합세력들은 중동에서 강력한 반미 반서방진영에 서 있는 수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를 전복시키고 수리아는 정복하기 위해 아직까지도 전투기를 동원하여 수리아 민간인 거주지역들을 무차별적으로 무자비하게 폭격을 가하고 있다. 전투기들은 민간인 거주지역들 뿐 아니라 현대인들에게 없어서는 삶을 유지할 수 없는 사회간접자본과 그 시설들을 무차별적으로 공습을 하여 파괴하고 있다.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TEHRAN (FNA)- A sum of 12 civilians were killed and several more were wounded in the US-led coalition airstrike on residential areas in Southeastern Hasaka on Tuesday, registering the second massacre of innocent people by the US warplanes in the last 24 hours.


The warplanes struck residential areas in the village of Tal al-Shayer in Southeastern Hasaka, killing 12 villagers and wounding two more from a single family.

Syria's state news agency, SANA, quoted local sources as reporting earlier today that the US fighter jets pounded a school in the village of Khoweiberah Southeast of al-Shadadi region on Monday, killing 18 Iraqi refugees.

SANA further said that most of the victims were children and women.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구더기 밥 18/06/13 [12:45]
핵 배낭이라도 수백 개 넘겨줘 위와 같이 헛지랄을 할 때마다 연합국인 미국, 호주, 네덜란드, 덴마크, 프랑스, 독일, 요르단 및 영국 등의 수도와 대도시를 돌아가며 골로 보내면 어느 나라도 미국의 연합군이 되어 다른 나라 침략에 가담하지 못할 것이다.

세계 평화를 위해 이런 일의 수행은 매우 중요하다. 전쟁은 시리아에서 일어나도 초대형 폭발은 연합국의 수도나 대도시에서 일어나면 전쟁의 양상은 완전히 달라진다. 미국이고 서방 강대국이고 모조리 겁에 질려 함부로 남의 나라를 침략하는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

시리아처럼 침략받은 나라가 핵 배낭을 보유하고 있다면 무슨 수를 쓰더라도 뉴욕과 워싱턴 D.C., 시드니와 캔버라, 암스테르담, 코펜하겐, 파리, 베를린, 암만 및 런던 등에 침투해 골로 보내고 반격이 강화되면 다른 대도시도 끝없이 공격할 수 있다. 자국의 수도와 대도시 주요 시설을 날려가며 다른 나라를 침략할 나라는 없다. 금융센터 집중지역이나 원자력 발전소 몇 개만 골로 보내도 엄청난 타격이다.

침략국은 아무런 피해도 없이 피 침략국을 공격할 수 있으니 그것보다 더 재미난 일이 없고 침략전쟁은 반복한다. 그러나 이런 핵 배낭의 폭발이 침략국 내에서 3발, 10발, 20발이 계속해서 터지면 생지옥으로 변하고 한마디로 말해서 정신이 쏙 빠져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된다. 조선은 이런 방법으로 약소국을 돕고 세계 평화를 추구하며 충분히 경제발전 할 수 있다. 미국에서만 이런 일이 일어나도 세계는 평정된다.

수정 삭제
무기장사 18/06/13 [13:24]
아 양키들아 니덜은 피도눈물도 없냐 남의 나라 양민들이야 죽거나말거나 니덜 무기공장만 잘돌아가면 된단말이냐 지구촌 곳굿에 분쟁이 있는곳 마다 니덜이 깊이 개입하고 있었다 미국은 천사의 가면을 쓴 사탄의 나라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제, 민족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