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계획 유예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6/19 [08:35]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미 국방부가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유예한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는 미 국방부가 8월 진행되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위한 모든 계획을 유예하며 한반도 이외 지역에서의 훈련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은 18(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약속과 일관되며 동맹인 한국과의 협력 아래 내려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이트 대변인은 이번 주 짐 매티스 국방장관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 문제와 관련해 국방부에서 만남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역시 한미 국방부가 한미는 긴밀한 공조를 거쳐 8월에 실시하려고 했던 방어적 성격 UFG 연습의 모든 계획활동을 유예(suspend)하기로 했으며 추가적인 조치에 대해서는 한미 간 계속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19일 보도했다.

 

지난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고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가 지속되는 한 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힌 것이 행동으로 이어진 것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구더기 밥 18/06/19 [09:29]
훈련 유예기간 동안 할 일 없으니 배낭 챙겨서 떠나가면 굳이 발표할 일도 없고 보도할 일도 없지. 미국넘들, 빚에 파묻혀 사는 넘들이 구조조정이나 자구 계획도 하지 않고 감세를 하면서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헛지랄만 하고 있지. 그 영향을 국민인 유권자가 피부로 느낄 때 골로 간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반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