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에서 남북적십자회담 진행 중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6/22 [12:50]  최종편집: ⓒ 자주시보

 

남북적십자회담이 22일 금강산에서 시작됐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금강산 내 금강산호텔에서 적십자회담 전체회의에 들어갔으며 오전 1145분부터 수석대표 접촉을 시작해다.

 

남북적십자회담에는 남측에서는 수석대표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를 비롯해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우광호 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류재필 통일부 국장 등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상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과 김영철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적십자회담에서는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8.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구체적인 일정과 상봉 규모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남북은 또 이산가족 문제의 더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전면적 생사확인과 서신교환, 고향 방문 등에 대해서도 논의될 전망이다.

 

북측은 지난 2016년에 벌어진 북 해외식당 12명 종업원 문제, 북으로 돌려보내달라고 하는 김련희 씨 송환 문제 등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선지자 18/06/22 [15:40]
정말로 경륜으로나 인격적으로나 존경받는 박경서 대표님께서 민족화합을위한 노고가 크게 빛날것으로 기대합니다. 건투기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