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남북관계 개선은 누구의 선사품이 아니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6/28 [11: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노동신문이 28통일문제 해결의 주인은 우리 민족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오늘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정세에서 나타나고 있는 극적인 변화는 내외의 찬탄을 자아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날로 더욱 강렬해지고 있는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자면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여야 한다고 주장하며 북남관계문제, 통일문제해결의 주인은 우리 민족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룩해나가야 할 당사자도 북과 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북남관계문제, 통일문제는 외세의 승인이나 도움을 받아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며 우리 민족내부문제를 외부에 들고 다니며 청탁하고 그와 공조하여야 얻을 것은 없으며 그것은 오히려 문제해결에 복잡성을 조성하고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결만 격화시킬 뿐이며 지난 보수정권 시기 남북관계가 최악의 파국상태에 처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에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인하였다자기 민족을 중시하고 민족의 힘에 의거하여야 하며 북남관계개선은 그 누구의 선사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특히 신문은 그 누구도 우리 민족에게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을 가져다주지 않으며 또 가져다줄 수도 없다. 오직 자기 자신의 과감하고도 적극적인 실천투쟁으로 이룩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북과 남이 자기 민족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 자기 민족의 힘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관계개선과 통일위업실현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끼리 자주적으로 협의 해결해나갈 때 극복 못할 난관과 장애란 있을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ㅋㅋㅋ 18/06/28 [11:24]
백날 얘기해봐야 노예들은 알아들어쳐먹지 않아요 수정 삭제
선감자 18/06/28 [13:29]
정문일침입니다 심성만 선하다고 좋은 대통령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자칫 낙시미끼를 덜컹 물고 끌려 올라가는 문절구신세가 될수도 있습니다 수정 삭제
조선은 18/06/29 [01:39]
조선(북녘) 사람들은 소신과 가치관이 뚜렷하고 올곧다.자주적이고 능동적이며 진취적이다.저런 자세와 신념,실천이 있기에 못해낼 것이 없었다.반면 남녘 사람들은 정치인이건 국민들이건 사대사상에 쩔어서 우리 것을 하찮게 여기고 남의 것을(특히 미쿡)최고로 여기고 우러러보고 동경한다 .섬긴다.한마디로 얼이 빠졌다.한심한 모지리들이 너무 많다.미국 군대 나가면 이 나라 큰일나고 망한다고 생각하는 넘들이 천지다.한마디로 뭣이 중한지를 모른다.심각하다.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8/06/29 [04:39]
좋은 말로 알아먹을 미국넘들이었으면 벌써 대북제재를 단계적으로 밟아갔지. 그런 미국이 아니고 그넘들의 본성을 한국 대통령이나 정부 관료가 잘 알기에 눈치도 보고 문정인 특사 등이 대통령을 대신해 가끔 헛소리도 씨버리며 다닌다. 미국넘들과 생각이 다르게 한국 정부가 떠들거나 행동을 해본들 미국넘들이 물고 늘어지고 해코지하려 달려드니 하나 마나 하고 더 피곤한 일만 생긴다.

미국넘들, 지네들이 대장이고 한국을 졸병으로 생각하니 현재는 어렵고, 조선이 맨해튼과 워싱턴 D.C. 등 50개 대도시 정도에 수소탄 장착 ICBM을 쏴 완전 잿더미로 만들어 미국 대통령, 상하원 의원 및 정부 관료가 모조리 뒈지고 살아남은 자들이 미국 멸망을 걱정할 정도가 되어야 한국 정부에 살려달라고, 도와달라고 노래를 부르지. 한국 정부의 자주권은 이런 일이 생기고 난 다음에 회복 가능하다.

조선도 말로만 한국 정부를 향해 우리 민족끼리니 자주를 논하지 말고, 쾅쾅 생산한 수소탄 장착 ICBM은 이럴 때를 위해 사용하는 것이니 위와 같이 미국을 골로 보내면 매사가 수월해진다. 시리아에서, 예멘에서, 아프가니스탄에서 물귀신처럼 물고 늘어지는 미군도 모두 초상 치르러 돌아가야 한다. 한 1억 명이 뒈지면 초상 치르는데 한 10년쯤 걸리려나 모르겠네? 수정 삭제
괴뢰참수 18/06/29 [08:50]
미국괴뢰들은 미국의 선사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수정 삭제
이승만 18/06/29 [19:32]
신채호선생이 쓴 글 중 아직도 생생이 기억하는 글귀가 있다. 우리민족만큼 시비만 가리길 좋아하고 득실계산에는 서툰 민족이 없어 장래가 너무 걱정된다, 는 글. 중국에서 망명생활 때 중국 사람들의 득실계산하는 것들을 보고서 한탄하며 쓴 글이라고 한다. 미국의 존재는 엄연한 현실이다. 아무리 우리가 필요없다고 해도 그들이 여기에 이익을 가지고 있다. 중국 역시 마찬가지이다. 러시아 역시 마찬가지이다. 일본 역시 통일한국 출현시 그게 중러에 경도될 경우 자기들이 치러야 할 부담(당장 방위비부터 대폭 증강)을 우려하고 있다. 너네는 신경 꺼, 우리 일이야 할 수 있는 현실적 힘이 한국에겐 없다. 모든 일의 시작은 현실의 인정 내지 자각에서 시작한다. 한국이 아무리 북한에 투자를 하려고 해도 미국이 적성국교역법을 풀어주지 않는 한 현실성이 없는 게 현실이다. 많은 관건을 현실적으로 미국이 쥐고 있으며, 북한과 한국 모두 미국을 설득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중국이나 러시아, 일본의 설득은 미국만 설득해내면 용이하게 달성 가능하다. 이러니 미국이 싫든 좋든 우리에게 중요한 것이다. 우리는 시비의 관점과 득실의 관점을 무리없이 섞어내는 작업이 필요한 때이다. 시비에만 너무 매달리지 말자. 쿨하게 계산하자. 상대는 비즈니스맨 트럼프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