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일농구경기 대표단 평양 도착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7/03 [11:35]  최종편집: ⓒ 자주시보

 

남북통일농구경기 방북단이 공군 수송기를 타고 3일 오전 평양으로 출발한 뒤에 70 분만에 평양에 도착했다. 

 

조명균 남북통일농구경기 단장은 출발에 앞서 이번 통일농구대회는 남북 두 분 정상께서 결단으로 합의된 판문점선언의 하나의 이행 차원에서 이뤄지는 행사라며 한반도 평화를 더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특히 이번 평양 농구대회는 7.4 공동성명을 계기로 해서 개최가 돼서 더욱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허재 남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은 선수 때는 설레기도 했지만, 그냥 간 것 같은데, 15년 만에 감독으로 가니까 감회가 새롭고 설레기도 하고 또 북한 선수들이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기 때문에 선수 때보다 감독으로 가는 게 설레고 감회 깊다.”고 말했다. 허재 감독은 200310월 평양 정주영체육관 개관 기념 친선경기에서는 선수로 뛰었다.

 

남북통일농구경기 방북단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 5명의 정부대표단, 농구국가대표선수를 중심으로 한 남자 선수 25, 여자 선수 25명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3일부터 6일까지 일정이다.

 

남북통일농구경기는 4일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의 형식으로 남녀 선수별로 총 4번의 경기를 진행한다. 청팀(남측), 홍팀(북측)으로 나뉘어 진행하는 경기에는 국기와 국가를 사용하지 않는다.

 

남북통일농구경기 남측 대표단을 북측은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맞이했다.

 

남북통일농구경기 방북단은 평양 고려호텔에 여장을 풀었다. 경기 장소는 류경정주영체육관으로 결정되었다.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한 정부지원단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가는 수송기로 향하고 있다. [사진출처-통일부]     

 

▲ 탑승수속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여자선수단 [사진출처-통일부]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