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죽기 싫다! 직접활선 완전 폐지하라!”
건설노동자 청와대 노숙농성 돌입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7/04 [00: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건설노동자들이 청와대 앞에서 직접활선공법 완전 폐지 등을 촉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사진 : 건설노조)     © 편집국

 

전국의 전기노동자들을 대표하여 전국건설노동조합 전기분과위원회 대표자들이 청와대 앞에서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회는 3일 오전 1030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활선공법완전 폐지와 한국전력 송배전 노동자 직접고용, 국가자격증 제도 도입 등을 요구했다.

 

직접활선공법은 노동자들이 229백 볼트가 흐르는 전선을 맨 손으로 직접 다루는 공법이다. 다른 공법보다 인건비공사비가 저렴하지만 감전에 따른 사망부상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국전력은 20166월 직접활선공법의 원칙적 폐지를 약속하고 절연공구 등을 활용하는 스마트스틱공법을 개발하고 있지만 노동자들은 현장성이 결여된 공법이 개발되고 있다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건설노조에 따르면 석원희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장은 전기노동자들은 아침에 출근하면서 저녁에 집으로 멀쩡하게 들어가는 것이 꿈이라며 지난 20여년 동안 수백명의 전기노동자들이 죽거나 팔다리를 잘라야 했다. 이런 실태를 뻔히 알고 있는 한국전력과 산업통상자원부는 안전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전기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알려내고 있는 기자회견 참가자. (사진 : 건설노조)     © 편집국

 

이영철 건설노조 위원장 직무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에 산재 사망자 수를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했으나 과연 그 약속이 지켜질까 하는 의문이 든다며 한국전력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교섭에 적극적으로 나오도록 712일 총파업 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엄인수 강원전기원지부장은 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지역의 한국전력 사업소가 연말에 성과급을 받지 못하니 산재처리를 하지 못하도록 강제한다고 지적했다. 하태훈 광주전남전기원지부장은 위험의 외주화로 산재사고가 발생했을 때 한국전력이 우리 직원이 아니기에 책임 없다고 발뺌한다고 현실을 규탄했다.

 

▲ 청와대 앞에 마련 된 농성장. (사진 : 건설노조)     © 편집국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회는 기자회견 후 청와대 앞에 농성장을 설치하고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노숙농성은 7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712일에는 건설노조 총파업이 예정되어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