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범대위, 목숨을 던진 30명의 죄값은 반드시 물어야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8/11 [00:42]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쌍용차 범대위가 ‘쌍용차 노조 와해 비밀 문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사진 :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 편집국

 

쌍용차사태 해결을 원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쌍용차 노조 와해 비밀 문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언론을 통해 쌍용자동차 사측이 20093월부터 6월까지 작성한 100여건의 문건 중 일부가 공개된 바 있다.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자동차 희생자 추모 및 해고복직 범국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10일 오전 11시 서울 서대문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쌍용차 노조와해 비밀문건 철저조사를 촉구하며 경찰청장 면담을 요구했다.

 

범대위에 따르면 2009326, 이명박 당시 대통령은 쌍용자동차를 향해 이런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국고 낭비다. 구조조정이 필요하면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쌍용차 사측은 20093월 곧바로 비상대책 종합상황실을 꾸려 노조 와해작전에 나섰다. 노사지원, 전문채증 등 4개 팀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 조직도에는 검찰, 경찰, 노동청 같은 정부기관도 명시돼 있었다.

 

범대위는 이명박 청와대와 깊이 공감한 쌍용차 사측은 48일 전 직원의 37%2646명의 정리해고 계획을 발표하며 파업유도-노조와해 비밀문건을 만들었다“‘파업유도-노조와해 비밀문건은 이명박 청와대, 조현오 경기경찰청, 쌍용차 사측이 공동 주연한 헌법 유린 사건, 인간 사냥 사건이었다고 지적했다.

 

범대위는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와 가족 30명의 죄값은 반드시 치러야 한다헌법 파괴 사건에는 공소시효가 있을 수 없고, 관용도 있을 수 없다고 정부를 향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 경찰청에 면담을 진행하러 들어가고 있는 범대위 대표단. (사진 :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 편집국

 

쌍용차 범대위 대표단은 기자회견 후 경찰청에 들어가 임호선 경찰청 차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한편,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쌍용차 사건을 조사 중이며, 8월 중하순경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 

<기자회견문>

 

쌍용차 30명을 죽게 만든 노조와해 비밀문건 책임자의 죗값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

 

2009326, 이명박 당시 대통령은 쌍용자동차를 향해 이런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국고 낭비다. 구조조정이 필요하면 해야 한다. 근로자들이 다른 생각을 하고 있으면 회사의 미래는 없다. 살아남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노력을 보여야 정부가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상하이기차의 기술 강탈과 먹튀로 법정관리를 신청한 기업에 대해 고통분담과 상생이 아니라 노동자들의 고통전담을 촉구하는 발언이었다. 2008년 광우병 쇠고기 촛불시위로 위기에 처했던 이명박이 2009120일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과 2009년 쌍용차 구조조정으로 위기에서 탈출하는 작전이었다.

 

이명박 청와대와 깊이 공감한 쌍용차 사측은 48일 전 직원의 37%2646명의 정리해고 계획을 발표하며 파업유도-노조와해 비밀문건을 만들었다. 사측은 수술대에 오른 이상 암과 지방 덩어리 확실히 제거하여 굳건한 체력으로 시장 경쟁에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청춘을 바쳐 일한 직원을 암과 지방덩어리에 비교해 도려내야 한다고 했다. 쌍용차 사측에게 노동자는 존엄한 인간이 아니라 짐승만도 못한 암덩어리에 불과했다.

 

쌍용차 회사가 작성한 파업유도-노조와해 비밀문건은 이명박 청와대, 조현오 경기경찰청, 쌍용차 사측이 공동 주연한 헌법 유린 사건, 인간 사냥 사건이었다. 아무 잘못이 없는 노동자들은 암덩어리에 이름을 올렸고, “함께 살자며 방패를 든 노동자들에게 테이저건을 쏘았고, 방패와 곤봉으로 머리통을 날렸다. 쌍용차 노동자들을 폭도로 만들었고, 빨갱이로 둔갑시킨 가해자가 다름 아닌 대한민국 정부였다.

 

노조와해 비밀문건을 통해 2009년 쌍용차는 1980년 광주의 다른 이름이었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와 가족 30명의 죄값은 반드시 치러야 한다. 아무 잘못이 없는 노동자의 원한을 풀어야 한다. 폭도와 빨갱이로 몰린 해고노동자들의 명예가 회복되어야 한다. 방법은 간단하다. 문재인 정부와 경찰이 노조와해 비밀문건 작성자와 실행자들을 철저히 조사해 책임을 물으면 된다. 헌법 파괴 사건에는 공소시효가 있을 수 없고, 관용도 있을 수 없다.

 

2018810()

쌍용자동차 희생자추모 및 해고자복직 범국민대책위원회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고귀한 희생 18/08/11 [01:10]
그런 고귀한 희생이 어디 쌍용차뿐이겠소
대답업는 메아리는 쌍용차뿐이랍디까
우리는 우리대로 슬퍼하고...싸울넘은 싸우고...욕할넘은 욕하고...
근데 욕먹을넘은 제도네...글고 제도권의 우두머리는 어벙이라 조가튼거지 수정 삭제
자랑스런그대 18/08/11 [01:36]
권좌에 앉은 어벙이가 이들의 희생보다 값지다는걸 증명할 아무런 방법도 없스...
대통령도 조또 아니고...전체를 위한삶이 영웅임을 이들 영웅은 삶과 죽음으로 말하고있다
이들의 영전에 죄스럽게나마...술한잔 올리는 영광이 오기를...
미안하고 죄스럽지만 님들이 자랑스럽소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