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백두산천지호반에서 조선시대 제단유적 발굴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9/02 [09:3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의 노동신문이 백두산 천지호반(호수와 땅이 맞닿은 곳)에서 조선시대 왕실의 제단유적을 발굴했다고 2일 보도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노동신문은 김일성종합대학 역사학부와 백두산천지종합탐험대, 삼지연혁명사적관의 학술연구 집단이 백두산천지호반에 대한 조사사업을 심화시키는 과정에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제단유적을 발굴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발굴된 제단은 백두산천지호반의 향도봉소 분지에 있는데 그 형태는 밑면은 길이와 너비가 각각 36m정도인 4각형에 가깝고 윗면은 길이 15m, 너비 12m정도이며 높이가 9m정도이며 제단유적에서 2개의 금석문(, 비석, 성돌, 기와와 같은 금속이나 돌 등에 새겼거나 쓴 글)도 발굴되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2개의 금석문 중에서 한 개는 길이 140, 너비 80정도의 돌 우에 20여자의 글이 새겨져 있는데 글 조선봉건왕조초기에 이곳에서 힘을 비는 제를 지냈다라는 내용이, 다른 하나의 금석문에는 길이 26, 너비 20크기의 납작한 돌판 우에 먹으로 쓰여 있는데 글자는 20여자로서 하늘과 땅에 공주의 안녕을 비는 제사를 진행하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노동신문은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학술연구집단이 진행한 이번 조사발굴과 연구사업은 백두산의 역사를 더욱 깊이 해명하는데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며 첫째 우리 선조들이 먼 옛날에 벌써 백두산에 제단을 설치하고 제사를 진행하였다는 물질적 증거를 찾아냄으로써 조선민족이 역사적으로 백두산을 조종의 산, 민족의 성산으로 여겨왔다는 것을 더욱 명백히 논증할 수 있게 되었으며, 둘째는 우리 민족이 예로부터 백두산을 얼마나 높이 숭상하였는가를 다시금 뚜렷이 증명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우리 민족이 조종의 산을 높이 숭상하였다는 것은 여러 가지 역사기록들과 백두산에서 이미 오래전에 알려진 <룡신비각>, <종덕사>와 같은 유적들을 통하여 잘 인식되어 있었지만 백두산에 올라 제단을 설치하고 제사를 진행하였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노동신문은 강조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백두산천지호반에서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제단이 새로 발굴된 성과는 우리 인민들에게 반만년의 유구한 민족사의 발상지인 백두산을 가지고 있는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을 더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식민사관의 더러운굴레 18/09/02 [11:59]
민족적긍지와 자부심도 좋지만 식민사관에 의한 반도민족이라는 더러운굴레도 벗어야한다.
우리가 왜 반도에 국한한 민족이란말인가
고구려와 발해는 어떤나라인데?...반도민족이라고 인정하는순간 고구려와 발해는 없어지는겨
식민사관의 더러운굴레를 하루빨리 벗어나야하는데 어벙이치하에서도 가망없어..워낙 무식하거든 수정 삭제
민중빠는 구더기 밥 18/09/03 [11:37]
식민사관의 더러운굴레 /

이넘은 조선 시대 제단 유적을 이야기하는데 뭔 식민사관, 반도 민족, 고구려와 발해를 언급하며 황당하게 씨버리는 걸 보면 정신 분열이 심각해 보이구먼. 잘못하면 자주시보에서 초상을 치러줘야겠어?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