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게 주한미군 철수를 명한다"
주권연대, 포고령 발표
문경환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9/06 [16:02]  최종편집: ⓒ 자주시보

1945년 9월 7일, 미국의 맥아더 사령관은 한국 상륙 직전 포고령을 통해 자신이 점령군 지위를 갖고 한국을 점령한다고 밝혔다. 

 

그렇게 시작된 미군의 한국주둔이 73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국민주권연대는 9월 8일에 맞춰 맥아더 포고령에 빗대어 <대한민국 국민 포고 제1호-미국에게 고함>을 발표했다. 

 

국민의 이름으로 주한미군 '철수'를 명령한 것이다. 

 

아래는 전문이다. 

 

▲ 통일아라리는 6일 오전 10시 미대사관 앞에서 “미국은 평화협정을 조속히 체결하고 주한미군을 즉시 철수시켜라”라고 요구하는 ‘미군철수 통일아라리’ 발대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대한민국 국민 포고 제1호

 

미국에게 고함

 

우리는 주권국가인 대한민국의 주권자로서 다음과 같이 포고한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와 번영, 자주통일의 시대가 열렸다. 

 

이는 전쟁을 끝내고 분단을 극복하고자 하는 우리 민족의 단합된 힘이 만든 승리다. 

 

73년의 고통에서 벗어나 자주독립 통일강국의 영광을 차지할 권리가 우리 민족에게 있다. 

 

이제 우리는 4.27 판문점 선언과 6.12 공동성명에 따라 주한미군의 철수를 명령한다. 

 

우리 주권을 침해하고 평화를 위협하며 우리를 괴롭히는 미군의 주둔을 더 이상 허용할 수 없다. 

 

용산과 평택을 비롯한 모든 미군기지는 우리가 환수한다. 

 

저항하지 않는다면 철군의 길은 보장하겠다. 

 

이것은 미국이 정상화할 마지막 기회다. 

 

주한미군은 당장 이 땅을 떠나라!

 

2018년 9월 8일

대한민국 국민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보안법을 철폐하라 18/09/06 [17:14]
동화속 이야기같지만 원론은 맞다
근데말이요...미군철수가 이슈가되믄 양키푸들이 가만있겠소?
보안법으로 엮어서 굴비짝모양이 될텐데...순서는 보안법철폐가 먼저아닐랑가
손발의 족쇄를 풀어야 맞짱을 까든지 머든 해볼텐데...잉? 수정 삭제
까마귀소리 18/09/07 [03:48]
우리땅에서의 미군철수는 민족의 숙원, 미군의 총한방 쏘지 않고 강탈한 미국은 일제와 다른 점이 있다면 해방자의 가면을 쓰고 이땅을 군사력으로 강탈한것이다, 이제는 우리 땅에서 제 나라로 가야한다, 미군이 없이도 우리 민족은 우리의 땅에서 우리의 힘으로 우리 민족의 단결로 우리의 주권을 지키며 살아갈수 있다, 우리 민족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아, 그러니 당장 짐 싸서 이땅에서 나가라, 우리민족에서 강제로 ?겨나지 않을려거든 군사 장비 걷어 가지고 이땅에서 나가 너희 집으로 돌아 가라, 수정 삭제
구더기 사육사 18/09/07 [07:27]
보안법을 철폐하라 /

이 씨벌 구더기 넘은 허락도 없이 정화조를 빠져나와 여기서 또 노닥거리고 있네?
옛날에는 자주시보 병원장이 미친 넘들 주사도 놓고 하던데 요즘은 보이지 않구먼.
이렇게 지 맘대로 쏘다니는 구더기 때문에 사육하는 일이 쉽지가 않구먼.
이 구더기도 주사를 놓아야 제대로 정신을 차리려나? 민간요법으로 똥물 빙수를 처먹어도 되는데.
아무튼 깨끗한 자주시보 환경에 냄새나는 네넘은 어울리지 않으니 빨리 정화조로 돌아가거라.
누가 이 구더기 보시면 라이터 불로 태워도 되니 수고 부탁합니다.

수정 삭제
지랄들 18/09/07 [12:47]
순서대로 해야한다. 전작권환수---완전한 통일----미군주둔의 득실계산. 이 과정이 끝나고나서 정할 일이다. 통일의 여정까지만 해도 얼마만큼의 시간이 남았는디 모르는데 주한미군 철수부터 들고나오는 것은 우물가에서 숭늉찾기와 같다. 자고로 순서를 모르는 사람들이 항상 사고를 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