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분열의 늪을 통일단결의 성전으로
박금란 시인
기사입력: 2018/09/07 [13:28]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분열의 늪을 통일단결의 성전으로

                                    박금란

 

착취와 지배의 몸통이 살아왔던 힘은

분열의 독을 만들어  뿌려왔기 때문이다

 

인간이 스스로 주인답게 살려는 자주성은

역사의 돌무덤을 헤쳐 나가는

단단한 돌멩이 육탄이 되어

통일단결로 목숨 걸고 싸웠다

빼앗긴 조국을 찾기 위해

한 몸 바치는 곳에는

방황이라는 틈새가 생길 수 없었고

그것은 탄탄한 진지를 구축했다

 

친일파 친미파 온갖 첩자가

분열을 업으로 삼아 질기게도 살아 왔지만

선선한 가을이 되어 맥없이 죽는

모기신세가 되어

민중의 성난 바다에 풍덩 빠지는 날

역사의 순리의 날이 머지않았다

 

신념과 진실을 지키며

외롭게 싸우는 동지 곁으로

분열을 물리친 민중이

샘물을 들고 올 것이니

비로소 목마른 투쟁은 끝장을 볼 것이다

 

분열을 일삼아 노동자를 괴롭히던 악질자본가와

나라를 팔아먹던 친미졸개들이

그들이 채찍 갈기며 부려먹던 

성난 인민에 의해 칡넝쿨로 코가 꿰어져

돌무덤에 매장될 것이니

투쟁하는 우리는 

승리의 그날을 맞이하기 위해

고통도 달게 나누어 먹으며

웃으면서 한걸음 한걸음 전진이다

 

역사는 우리 편이라는 확신의 신념의 의지가

불타는 곳에서

적의 진지를 하나하나 접수하여

무장해제 시키는 피와 땀의 결정물

혁명이라는 이름을 심장 깊이 새긴

동지의 의연한 투쟁으로

분열로 지배한 마지막 적의 가슴을

정확하게 통쾌하게 꿰뚫을 것이다

 

진정한 평화는 통일단결의 열매

혁명 뒤에 올 수 있는 것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