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기업 2곳과 개인 1명 대북제재 추가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09/14 [14:57]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미국 정부가 대북 제재를 위반한 중국과 러시아 소재 기업 2곳과 북한인 운영자 1명을 상대로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13일(현지시간) “북한과 관련된 2개 기업과 1명의 개인을 제재 명단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제재 명단에는 중국에서 운영 중인 정보기술(IT) 기업 ‘옌벤 은성 네트워크 기술사(중국 은성사)’와 자매회사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볼라시스 은성사’, 그리고 이 회사의 대표인 북한 국적자 정성화”라고 말했다.

 

해외자산통제실은 “‘중국 은성사’가 명목상으로는 중국 IT 기업이지만 실제로는 북한 국적자들에 의해 관리되고 운영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중순 ‘중국 은성사’는 중국계 등 다른 회사들과 합작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수백 만 달러를 벌어들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할 수 있는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계속해서 제재를 철저히 집행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북은 14일 오전 11시 개성공단(1단계 공업지구)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진행하고 연락사무소 구성, 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실질적인 준비에 나섰다.

 

이날 개소식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역사적인 판문점상봉과 회담을 통하여 북남수뇌(정상)분들께서 안아오신 따뜻한 봄날은 풍요한 가을로 이어졌으며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소는 북과 남이 우리민족끼리의 자양분으로 거두어들인 알찬 열매”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는 함께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남북관계의 속도가 빨라질수록 미국에게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선택의 폭은 좁아지고 고민은 더욱 깊어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ㅋㅋㅋ 18/09/14 [18:12]
미국의 북한제재한다는 소리 이제 듣기도 지겹다 미국 꼴리는 대로 하고 발표좀 하지마라 헥보유국을 제재한다고 조심해라 까불다 지구서 사라진다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8/09/15 [10:58]
므누신, 이 씨벌넘은 더럽게 할 일이 없는 모양이야. 저넘 고추 달린 넘인지 한번 보고 싶구먼. 사람이 길을 걸어가다가 설사를 만나면 가정집이라도 화장실을 빌려주는 게 함께 사는 세상의 인정이다. 근데 저 미친 구더기 같은 넘들은 남의 나라에 별의별 제재를 다 하면서 똥물 같은 제재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냐?

저 구더기 같은 넘은 살아가면서 뭐가 하나라도 없으면 불편을 느끼고 짜증 내면서 남의 나라를 제재하고도 얼굴이 반질반질하네? 똥물 같은 맥주로 세수하나? 네넘들이 제재한다고 그냥 '나 죽었소' 하는 나라 하나도 없다. 조선에 좋은 사람이 많이 살아서 네넘이 아직도 숨 쉬고 살고 있지 나 같은 사람이 살았으면 네넘 고추는 벌써 바비큐 되어 잘려 구더기에게 던져졌을 것이다.

네넘 임기 동안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할 수 있는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계속해서 제재를 철저히 집행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수백 번 씨버리다가 사라지거라. 핵에 대한 기초적인 상식도 없는 넘들이 뭔 남의 나라 비핵화를 한다고 설치냐? 계속 까불다간 조선의 핵에 고추는 물론 대가리까지 훈제되어 구더기에게 던져질 것이니 잘 달려 있는지 매일 확인 잘하거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