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철도·도로사업 비용 추계는 현지 조사 토대로 나올 것"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10/01 [14:21]  최종편집: ⓒ 자주시보

통일부는 1일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철도와 도로 연결 사업과 관련해서 "구체적인 비용 추계는 현지 조사 등의 결과를 토대로 해서 나올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양석 의원이 철도사업 비용으로 43조원이 든다는 언론 보도 관련한 질문에 비용들은 남측 공사비를 기준으로 해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9월 평양공동선언’ 2항에는 남과 북은 금년내 동, 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명시됐다.

 

이어 백 대변인은 "현재 아직 공동조사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고 유엔사 협의 등을 통해서 현지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을 통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양석 의원은 국회 예산정책처로부터 제출받은 각종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동해선 철도에 28조 원, 경의선 철도 사업에 15조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내년에 추가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의 비용으로 3천억 원이 필요하다는 추계안을 제출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9월 평양공동선언’ 4항에서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서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통일뉴스에 따르면 이와 관련해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6.15남측위원회)30일 상임대표회의를 갖고 평양에서 열리는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에 불참키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노무현재단(이사장 이해찬)6.15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 등과 협의하여 민관 공동행사로 10.4 민족공동행사를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6.15남측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현 시점까지 당국의 입장과 추진과정을 볼 때, 당국과 정당, 민간 등 제 주체들이 함께 준비해 가는 민족공동행사의 위상과 정신에 부합되지 않고, 당국이 민간을 선별적으로 초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따라서 민족공동행사의 민간측 추진 당사자인 6.15남측위원회와 당국 사이에 정상적인 협력이 실현되지 못하는 이와 같은 조건에서는 이번 행사에 참석할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 18/10/01 [15:35]
저거 현지 조사도 못한다

5.24 해제 해야 현지 조사가 가능하잖니

유엔안보리 대북제재나

특히 미국대북제재 해제가 잇어야 5.24 해제 로 가능한것이잖니


미국의대북제재 해제는 미의회승인을 통해서만 가능이라고

트럼프 과 폼페어오 미국무부와 트럼프 백악관과 미국 재무부에
미국 국방부 통보되엇다고하지


대북제재위반 상습 위반 한국에대해 센커보이콧으로

2016년 미국의 대북제재 강화법으로 행사되어야한다고 한다고

미의회에

북한에 돈유입을 하는 막는것에대해 전혀 무식하게 잇는

대북제재 무력화에 앞장서는 미국색들아 미의회 색휘들이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