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톤 자브해뜨 알-누수라가 이들립에서 보호되기를 원한다.
미국 이들리브에서 테러집단이 유지되기를 원한다
번역, 기사 이용섭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10:38]  최종편집: ⓒ 자주시보

워싱톤 자브해뜨 알-누수라가 이들리브에서 보호되기 원한다

 

과연 미국을 앞장에 세우고 있는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이 수리아에서 노리는 진 목적은 무엇인가. 그들 말 대로 진정 세계 곳곳에서, 특히 유럽의 프랑스, 영국, 벨기에 등지에서 저지르고 있는 끔찍한 국제테러집단인 이슬람극단주의자들이 서방의 기독교를 증오하여 서방 기독교세계에 테러를 지저지기 위해 자발적으로 조직하였다는 《이슬람국가(ISIS)》 《동이라크 이슬람국가(ISIL)》 그리고 《타흐리르 알-샴 프론트(알 누스라전선)》 등을 완전히 소멸하기 위해 수리아에 개입을 하고 있는 것인가.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은 아직까지도 온 누리 선량한 인민들에게 자신들은 국제테러집단을 소멸하기 위해 수리아에 개입을 하고 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선동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어제도 미 국무부장관 마이크 폼페오 장관의 말을 보도한 러시아 스뿌뜨닉끄 9월 5일 자를 번역하여 기사로 올려준 바대로 미국은 절대로 수리아에서 테러집단들이 소멸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 아니 원치 않는 것이 아니라 계속 지속이 되도록 음으로 양으로, 직간접적으로 모든 지원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수리아 국영 사나통신은 9월 5일 자에서 상세히 보도를 하였다. 사나통신은 “라브로브: 워싱톤은 자브해뜨 알-누수라가 이들립에서 보호되기를 원한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소식을 전하였다. 통신은 “러시아 외교부장관 라브로브는 수리아인들만이 자기나라의 미래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으며, 이들립 지방의 상황에 대한 미국의 행동은 워싱톤은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집단들이 유지(원문-보호)되기를 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가리키는 것 이외에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하였다.”고 라브로브의 말을 인용하여 미국이 수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러집단들이 지속되기를 원한다는 사실을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화요일에 있었던 러시아 제1텔레비전 방송과의 대담에서 라브로브는 수리아전선(戰線)이 축소된 이들립 지방에는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분자 조직이 주도하는 수만 명의 테러분자들이 둥지를 틀고 있는 유일한 지역(원문-구역)이 명백하다고 말하였다. 계속해서 라브로브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조직을 다른 무장조직들과 분리하겠다고 공식적으로 약속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은 전임자인 바락 오바마 대책반(팀)의 실수를 반복하지 말 것을 촉구하였다. 

 

라브로브의 위 말은 미국은 세계를 속이기 위해 온갖 거짓 약속, 허위 조작된 내용들을 내돌리고 있다는 말이 된다. 그건 비단 언론 매체를 통해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하는 선전전 말고도 국가 간에 약속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로 거짓과 조작된 내용들을 가지고 상대를 한다는 말이 된다. 

 

사나통신은 아스따나 과정(2016년 12월 말에 맺은 휴전협정)에 대한 세 보증 국(즉 러시아, 이란, 뛰르끼예)은 수리아전이 종식되고, 수리아인들이 외국의 그 어떤 간섭이나 해결책에 대해 강요당하지 않고 스스로 자신들의 운명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적절한 환경(원문-조건)이 주어지기(원문-창조)를 바란다고 라브로브가 말했다고 보도하였다.

 

마지막으로 러시아 외교부 장관 세르게이 라브로브는 수리아에서 대 테러작전에서 러시아군들의 참여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강조하면서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고 주권을 존중하며 나라의 영토보존 문제에 대해 말하는 사람들 중에는 테러분자들이 디마스쿠스를 장악하려는 시도를 막기 위해 어떤 일이라도 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덧붙였다고 사나통신이 전하였다. 

 

사나통신이 보도한 위 기사의 내용을 요약하면 미국은 수리아에서 테러집단들이 소멸되는 것은 원치 않으며, 계속 유지되기를 바란다는 것이다. 그건 곧 자신들에게 맞서 자주적인 수리아를 이끌어가는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해 테러분자들과 반군세력들이 계속 수리아 정부군과 전쟁을 벌여 수리아 정부의 힘을 소진시키자는 것이다. 그리하여 힘이 소진된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를 손쉽게 무너뜨리고 자신들이 마음껏 조종할 수 있는 꼭두각시 정권을 세워 수리아는 간접 지배하고자 하는 것이 서방제국주이연합세력들의 진짜 수리아전에 대한 목적이다.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은 수리아와 예멘을 붕괴시킨 다음 마지막 남은 전력을 다하여 이란을 무너뜨리고자 하는 것이 중동에서의 최종 목적이다. 이란까지 무너뜨리면 중동은 완벽하게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이 장악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때에는 겉으로는 각기 나라가 존재하지만 실질적으로 중동은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의 영토가 되는 것이다. 이 최종 목적을 실현할 때까지 미국을 앞장에 세운 서방제국주의연합세력들은 절대 수리아전과 예멘전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그게 그들의 신세계질서구축에 한 발 다가서는 길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와 같은 그들의 최종목적에 대해서까지 볼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

 

 

----- 번역문 전문 -----

 

라브로브: 워싱톤은 자브해뜨 알-누수라가 이들리브에서 보호되기를 원한다

 

▲ 러시아 외교부장관 라브로브는 수리아인들만이 자기나라의 미래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으며, 이들립 지방의 상황에 대한 미국의 행동은 워싱톤은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집단들이 유지(원문-보호)되기를 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가리키는 것 이외에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하였다. 라브로브는 수리아전선(戰線)이 축소된 이들립 지방에는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분자 조직이 주도하는 수만 명의 테러분자들이 둥지를 틀고 있는 유일한 지역(원문-구역)이 명백하다고 말하였다.     ©이용섭 기자

 

2018년 9월 5일

 

 

모스끄바, 사나- 러시아 외교부장관 라브로브는 수리아인들만이 자기나라의 미래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으며, 이들리브 지방의 상황에 대한 미국의 행동은 워싱톤은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집단들이 유지(원문-보호)되기를 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가리키는 것 이외에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하였다.

 

화요일에 있었던 러시아 제1텔레비전 방송과의 대담에서 라브로브는 수리아전선(戰線)이 축소된 이들리브지방에는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분자 조직이 주도하는 수만 명의 테러분자들이 둥지를 틀고 있는 유일한 지역(원문-구역)이 명백하다고 말하였다.

 

라브로브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조직을 다른 무장조직들과 분리하겠다고 공식적으로 약속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은 전임자인 바락 오바마 대책반(팀)의 실수를 반복하지 말 것을 촉구하였다.

 

그는 아스따나 과정(2016년 12월 말에 맺은 휴전협정)에 대한 세 보증 국(즉 러시아, 이란, 뛰르끼예)은 수리아전이 종식되고, 수리아인들이 외국의 그 어떤 간섭이나 해결책에 대해 강요당하지 않고 스스로 자신들의 운명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적절한 환경(원문-조건)이 주어지기(원문-창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수리아에서 대 테러작전에서 러시아군들의 참여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강조하였다.

 

그는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고 주권을 존중하며 나라의 영토보존 문제에 대해 말하는 사람들 중에는 테러분자들이 디마스쿠스를 장악하려는 시도를 막기 위해 어떤 일이라도 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덧붙였다.

 

알. 자자에리/

 

 

----- 원문 전문 -----

 

Lavrov: Washington wants to protect Jabhat al-Nusra in Idleb

 

▲ 러시아 외교부장관 라브로브는 수리아인들만이 자기나라의 미래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으며, 이들립 지방의 상황에 대한 미국의 행동은 워싱톤은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집단들이 유지(원문-보호)되기를 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가리키는 것 이외에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하였다. 라브로브는 수리아전선(戰線)이 축소된 이들립 지방에는 자브헤뜨 알-누스라 테러분자 조직이 주도하는 수만 명의 테러분자들이 둥지를 틀고 있는 유일한 지역(원문-구역)이 명백하다고 말하였다.     © 이용섭 기자



5 September، 2018

 

Moscow, SANA-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stressed that only the Syrians can decide the future of their country, noting that the US behavior towards the situation in Idleb province indicates that Washington wants to protect Jabhat al-Nusra terrorist organization.

 

In an interview with Russian 1 TV Channel on Tuesday, Lavrov affirmed that the de-escalation zone in Idleb province is the only zone in which tens of thousands of terrorists are positioned led by Jabhat al-Nusra terrorist organization.

 

Lavrov called upon the administration of US President Donald Trump to not repeat the mistakes of his predecessor Barack Obama whose team officially pledged to separate Jabhat al-Nusra terrorist organization from the other armed organizations, but it didn’t do anything to achieve that.

 

He said that the three guarantor states of Astana process, namely (Russia, Iran and Turkey) want to end the war in Syria and to create the suitable conditions to enable the Syrians to choose their fate by themselves without any foreign interference or any attempt to impose solutions on them.

 

He underlined the importance of the participation of the Russian forces in the military operation against terrorist organizations in Syria.

 

He added that no one of those who speak about the issue of saving lives of people and respecting the sovereignty and territorial integrity of states has done anything to prevent the attempts of terrorists to establish control over Damascus.

 

R. Jazaeri/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구더기 밥 18/10/12 [14:15]
'인간의 기대심리'

트럼프는 미국을 구원할 구세주처럼 등장했고, 인간의 기대심리 때문에 OECD 경기 선행지표는 상승으로 전환하고, 침체 직전의 주식시장도 살아나 활황을 구가했다. 여기에 기여한 것이 법인세 감세 정책, 국경장벽 설치, 인프라 투자 및 2008년 금융위기와 관련한 금융규제 완화 등이다.

불황기에나 사용할 정책을 성숙기 말기에 시행했고 실질 성장 없는 거품만 양산했다. 21조 달러 국가 국채는 감세로 더욱 증가하고 금리 인상으로 확대된다. 2008년 희대의 금융 사기극을 수습하기 위한 양적 완화 정책으로 4조 달러의 유동성을 공급하면서 정크 본드 발행 회사 등에 주사약을 놓았는데 10년의 세월을 보낸 뒤 긴축으로 바꾸면서 흡수한 자금도 중간선거 홍보를 위해 주식시장으로 흘러가는 모양이다.

주식 매입 세력이 강하면 주가는 올라간다. 헤지펀드, 대기업의 자사주 매입(감세 효과 자금), 부채나 긴축자금 흡수 자금으로 중앙은행이 주식을 매입하면 실질 성장과 상관없이 기대 심리로 주가는 올라가게 되어 있다. 주가는 1년간 상승했으며 올해 1월 크게 주저앉았다. 그러다가 위와 같은 가짜 자금을 총동원해 회복했으나 이번 주에 다시 주저앉았다. 내실은 필요 없고 높게 보이는 지수만 중간선거에 써먹는다. 주식시장이 폭락하니 즉각 연준의 금리 인상 탓으로 돌렸다. 그저께와 오늘은 외관상 별 차이가 없지만 32조 불 뉴욕 주식시장에서 2.5조 불이 날아갔다고 하는데 이런 게 거품이다.

중국과의 무역전쟁은 보복관세 부과로 미국 기업과 소비자가 털리면서 인플레를 유발하고, 중국 기업도 혼란에 휩쓸려 공급 사슬에 영향을 줘 수많은 관련국이 영향을 받는다. 불확실성의 증대로 투자가 감소하면 금융이든 실물이든 경제가 정체된다. 수입처 변경도 연쇄적인 파급효과가 일어난다. 미국 기업과 전문가의 반발이 많아도 트럼프는 무역전쟁 확대로 중국을 겁박하고 있다. 트럼프가 원하는 건 미국 안보를 지키는 것이고 중국과의 무역적자 해소라는 껍데기를 중간선거에 활용하는 일이다.

이란 핵 합의 파기와 관련된 제재 복원과 원유 수입금지 조치는 미국의 원유나 LNG를 팔아먹기 위함이고 그것도 가격을 높여서 팔아먹기 위함이다. 트럼프는 당연히 원유업계로부터 돈 봉투를 받는다. 제재 명분은 중동의 평화유지다. 거액의 선물 매도거래를 하면 당분간 원유가격을 내릴 수 있다. 그러나 다른 산유국의 증산으로 충당하지 못하고 '오일 쇼크'가 일어나 현재 배럴당 70불대 원유 가격은 다시 100불을 초과할 것이다. 산유국인 리비아, 시리아와 베네수엘라 등이 전쟁과 혼란으로 비실비실하고 있다. 물가가 상승하면 금리도 계속 오를 것이다.

냉전 시대 갈라진 나라는 냉전이 끝나고도 일부 동구권 국가를 제외하고 여전히 갈라져 있고 미국과 서방 등의 이간질로 대립은 격화하고 있다. 기대심리와 함께 화합의 물결은 한반도에서 일어나고 있지만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 동네잔치로 전락했다. 한국 정부는 그 옛날 독재 정부와 싸우던 기개는 어느새 엿바꿔 먹고 미국만 쳐다보는 해바라기가 되었다. 미제 타도를 외치던 조선도 핵 보검을 아이스크림으로 바꿔먹고 한국처럼 치마 입고 살 모양이다.

대통령 능력도 없는 종자가 '러시아 스캔들'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하고 주둥아리로 헛소리만 씨버리며 자국민을 현혹하고 세상을 어지럽히고 있다. 문제는 탄핵으로 그를 치운다고 해서 세상이 원상복구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악순환은 확대되어 세상 살기는 더 어려워진다. 세상이 사는 길은 트럼프만 치워서 될 일이 아니고 미국도 함께 치워야 한다. 필요하다면 그 따까리들도 함께.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족, 국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